컨텐츠 바로가기

새벽에 해운대에서 수영하던 중학생 1명 숨져, 1명은 실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새벽시간대 중학생 3명 바다에 입수

1명 스스로 탈출, 1명 숨진채 발견

해경, 특수구조단 등 현장 급파 수색중

노컷뉴스

새벽시간대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올해들어 첫 인명사고다. 부산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벽시간대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올해들어 첫 인명사고다. 부산경찰청 제공
새벽 시간대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올해 들어 첫 인명사고다.

해경은 특수구조단과 헬기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5일 오전 3시 41분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3명 중 1명은 부표를 잡고 있다가 스스로 탈출한 뒤 지나가는 행인에게 119에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나머지 2명은 모래사장에서 50m 거리에 있는 1차 통제선에서 바다쪽으로 밀려갔다.
노컷뉴스

새벽시간대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올해들어 첫 인명사고다. 부산해양경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벽시간대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올해들어 첫 인명사고다. 부산해양경찰 제공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실종된 2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오전 5시 25분쯤, 통제선 인근에서 숨져 있는 1명을 찾았다.

해경은 여름경찰서, 소방 등은 특공대와 연안구조정, 헬기, 수상오토바이 등을 투입해 수색을 벌이고 있지만 나머지 중학생 1명은 아직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대구지역 중학생인 이들은 이날 해운대에 놀러와 새벽 2시 10분쯤부터 해수욕장에서 수영을 하는 등 물놀이를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이 물놀이를 한 시간은 해수욕 금지 시간(18~09시)으로, 당시에는 인근에 별도의 안전관리 인력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과 경찰은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목격자 등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