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수홍, 친형에 116억대 민사소송…"부동산 가압류 인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박수홍이 친형 부부를 상대로 116억 원대의 민사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수홍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에스 측은 "지난달 22일 박수홍의 친형 부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법원에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수홍 변호인 측에 따르면 기존 손해배상 요구액은 86억 원이었지만 조사 과정에서 개인 통장 횡령 혐의가 추가로 드러나면서 청구 취지를 확장하고 손해배상 요구액 규모도 30억 원가량 늘렸습니다.

또 박수홍이 친형 부부 명의의 모든 부동산에 대해 제기한 가압류 및 처분금지 가처분 신청도 각각 지난달 7일과 19일 받아들여졌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박수홍은 친형 부부가 30년간 출연료를 횡령했다고 밝히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예고한 바 있습니다.

지난 4월에는 친형 부부를 상대로 횡령 혐의로 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박수홍 측은 그의 친형이 설립한 매니지먼트 법인에서 나온 수익을 일정 배율로 분배하기로 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고 법인의 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하고 일부 횡령했다고 주장했지만 박수홍 친형 측은 횡령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정명원 기자(cooldude@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