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무패티 햄버거가 1만6700원? 외신기자, ‘도쿄 바가지’에 경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한 외신기자가 공개한 도쿄메인프레스센터 햄버거. /@regisarnaud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을 둘러싼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선수촌 숙소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취재차 일본을 찾은 외신 기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 나왔다.

프랑스 취재기자 아르노우 레지스는 지난 20일 트위터에 ‘새로운 올림픽 스캔들’이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이어 “MPC 버거. 고무 같은 고기, 차가운 빵 등이 1600엔”이라며 “동료 기자 여러분 식사 전에 알고 계시라”는 문구도 덧붙였다.

그가 공개한 사진은 도쿄 내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판매되는 도시락을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그 안에는 빵, 고기 패티, 감자튀김, 조금의 야채와 함께 일회용 케첩 하나가 담겨있다. 다소 부실해 보이는 식단이지만 가격은 1600엔, 우리나라 돈으로 약 1만6700원 수준이다.

MPC 내 음식 가격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코카콜라의 가격을 두고 비난 여론이 만들어진 바 있다. MPC 내부에 설치된 자판기에는 500㎖ 용량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가 280엔(약 2900원)에 팔리고 있다. 현지 가게에서 160엔(약 1600원)에 판매되는 것과 비교해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이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22일 ‘무심코 두 번 보게 된 올림픽 프레스센터의 코카콜라’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고 “일반 자판기 가격보다 약 1.75배나 높은 가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혹시 해외에서 생산된 콜라일까 하는 생각에 확인해 봤으나 일본어가 쓰여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선수단을 비롯한 모든 관계자의 외부 출입이 자유롭지 않은 상황이다. 세계 각국에서 모인 취재진 역시 경기장과 MPC, 숙소 정도만 오갈 수 있으며 식사도 이곳에서 해결해야 한다. 이같은 환경을 고려했을 때 곳곳의 시설과 음식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