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이번엔 '고무 고기'로 시끌…진종오 '도시락 SNS' 눈에 띈 이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랑스 기자 "1,600엔 도시락, 고무 고기 같다" 비판
1.75배 높게 판매되는 콜라…日서도 "가격 놀랍다"
대한체육회 도시락 공개한 진종오 "밥 잘 먹는다"
한국일보

아르노우 레지스 프랑스 기자가 20일 트위터에 올린 도쿄올림픽 미디어프레스센터에서 판매되는 햄버거 도시락 모습.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먹거리에 대한 불만도 이어지고 있다. 이번엔 외신 기자가 올린 도시락이 논란이 됐다. 구성과 음식의 질에 비해 가격이 터무니없이 비싸 불만을 제기한 건데, 도시락에 나온 고기 식감이 '고무 같다'고 털어놨다.

아르노우 레지스 프랑스 기자는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새로운 올림픽 스캔들'이란 제목과 함께 미디어프레스센터(MPC)에서 사 먹은 도시락 사진을 올렸다. 미디어프레스센터는 올림픽 취재기자들을 위해 마련된 시설이다.

햄버거와 감자튀김으로 구성된 도시락인데, 가성비가 너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디어프레스센터의 버거, 고무 고기, 차가운 빵 등 이게 1,600엔"이라며 "기자 동료 여러분, 식사 전에 알고 있으세요"라고 꼬집었다. 우리나라 돈으로 1만6,700원 정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취재진은 밖을 돌아다닐 수 없다. 이동할 수 있는 곳은 경기장과 미디어센터, 숙소가 전부다. 식사도 이 세 곳에서 해결해야 하는 만큼, 취재진에게 음식 가격은 부담이 크다. 미디어프레스센터에서 판매되는 메뉴 중 가장 싼 건 1,000엔(1만500원)짜리 소고기 카레로 알려졌다. 다만 식료품을 사러 갈 경우 15분 외출을 허용하는 예외 조항이 있다.

2,900원짜리 코카콜라…올림픽 관계자도 "너무 비싸"

한국일보

도쿄올림픽 미디어프레스센터에 설치된 자동판매기. 일본 산케이신문은 22일 프레스센터에서 코카콜라가 지나치게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코카콜라 가격도 지나치게 비싸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본 언론에서도 "콜라 가격을 다시 보게 됐다"고 할 정도다.

산케이신문은 22일 '무심코 두 번이나 보게 된 코카콜라'란 제목의 기사에서 500㎖ 페트병 크기의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가 280엔(2,900원)에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에선 보통 160엔이면 구입할 수 있다.

신문은 '올림픽 관계자도 비싸다고 할 정도로, 가격 탓인지 자동판매기에서 음료를 구입하는 사람은 별로 보이지 않는다'며 '브라질 기자도 너무 비싸다며 보통은 얼마에 판매되냐고 질문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진종오 "대한체육회 도시락 맛있고 든든" 인증

한국일보

사격 황제 진종오 선수가 22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대한체육회로부터 받은 도시락 사진. 진종오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사격 황제' 진종오 선수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한체육회로부터 받은 도시락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대한체육회는 한국 선수들의 건강과 편의 제공, 후쿠시마산 식자재 사용을 우려해 국내산 식자재를 사용한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일본은 이에 대해 '후쿠시마와 일본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다'고 트집을 잡으며 비난하는 상황이다.

진종오는 22일 인스타그램에 "밥은 잘 먹고 다닙니다. #대한체육회 #최고"란 글과 함께 도시락 사진을 올렸다. 흰쌀밥에 전과 고기, 떡볶이 등 다양한 반찬으로 구성된 도시락이다. 국 뚜껑에는 '화이팅 당신을 응원합니다'란 스티커가 붙어 있다.

진종오는 사진이 주목받자 댓글로 "맛있고 든든하다"며 후기를 남기기도 했다. 또 논란이 된 '골판지 침대' 후기를 묻는 질문에는 "혼자 누워 있는데 괜찮은 듯. (다만) 둘은 위험하다"라고 적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