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생명, 탁구·배드민턴 전문 유튜브 채널 조회수 1000만회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탁구, 배드민턴 선수단 역량을 바탕으로 재능기부 유튜브 채널 운영

탁쳐 조회수 960만회, 구독자수 3.8만명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삼성생명은 자사가 운영하는 스포츠 전문 유튜브 채널인 '탁쳐'와 '콕쳐'의 누적 조회수가 1000만회를 넘었다고 22일 밝혔다.

탁구 전문채널 '탁쳐'와 배드민턴 채널인 '콕쳐'는 삼성생명이 후원하는 스포츠단을 활용해 재능기부 차원에서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이다.

올해 3월 두 돌을 맞은 '탁쳐'는 2019년 3월 삼성생명 탁구단 유남규 감독이 출연한 동영상 '용인 1타 강사! 탁구 레전드 유남규가 직접 가르쳐준다고?' 편 업로드 이후 누적 조회수 956만회, 구독자수 3.8만명을 넘어서며 국내 탁구 유튜브 채널 구독자 3위를 달성했다. 지난해 하반기 첫선을 보인 '콕쳐'도 시즌제로 포맷을 구성해 현재 누적 조회수 57만회, 구독자수 5700명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탁쳐' 채널의 경우, 최근 실내 체육 활동이 제한됨에 따라 경기에 대한 동호인들의 갈증이 높아진 점과 맞물려 새로운 경기 콘텐츠를 선보인 것이 흥행에 효과를 보였다. 올해 3월부터 진행된 동호인 대결 시리즈 '탁쳐스 토너먼트'가 입소문을 타면서 3~6월 사이 채널 조회수는 130만회를 기록, 전년 같은 기간보다 약 10만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이 운영하는 스포츠 채널이 동호인들을 중심으로 자리를 잡게 된 밑바탕에는 삼성생명 선수단의 우수한 역량이 있었다는 분석이다. 실제 '탁쳐'와 '콕쳐' 모두 공통적으로 선수단이 채널 운영에 직접 참여하고 있다. 원 포인트 레슨과 게임 콘텐츠를 중심으로 구성된 각각의 영상에는 전·현직 스타 선수들이 출연해 실전에서 도움이 되는 기술을 알려주기도 하고, 채널을 구독하는 동호인을 초청해 대결을 펼치기도 한다.

삼성생명은 이러한 호응에 힘입어 앞으로도 선수단과 동호인이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기획, 업로드할 방침이다. '탁쳐' 채널에서는 다음 달부터 '탁쳐스 토너먼트' 시즌2를 진행하고, 연말에는 시즌1, 2의 수상자들을 초청한 '왕중왕전'을 통해 동호인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또 '콕쳐' 채널은 '콕사부일체'라는 타이틀로 올림픽 이후 배드민턴에 새로 관심이 생긴 초심자를 위한 기초적인 레슨 영상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