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비트코인 가격, 간신히 ‘3900만원대 턱걸이’… 지난달 거래량은 40% 넘게 줄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가상화폐 거래량이 40% 넘게 줄었다.

13일 미국 경제매체 CNBC는 가상화폐 정보업체 크립토컴페어를 인용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의 지난달 거래량이 40% 이상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한 원인으론 하락장과 줄어든 변동성 등을 꼽았다.

실제로 대장코인인 비트코인의 경우, 지난달 1개당 가격이 2만 8908달러까지 떨어졌다. 6월 중 하루 최대 거래액은 22일의 1382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5월의 일일 최대 거래액에 비해 42.3%나 줄어든 수준이다.

가격 하락에는 채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중국의 규제가 본격화한 것이 가장 크게 영향을 미쳤다. 이는 시장에 큰 공포를 불러일으키면서 시장 하락 압력을 키웠다.

다만 여전히 암호화폐 가격에 대해 장기적으로 긍정적인 견해를 내놓는 전문가들도 있다.

한편, 이날 주요 가상화폐들의 가격은 하락세를 이어갔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오후 5시 기준으로 24시간 전 대비 0.42% 하락한 3903만원에 거래됐다. 이날 비트코인은 3800만원대까지 저점을 낮추기도 했다.

이더리움은 24시간 전 대비 0.79% 하락한 238만원에 거래됐다. 도지코인도 1.63% 떨어진 241원에 거래 중이다.

한영훈 기자 han@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