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영국 경찰, 자금세탁 피의자 보유 가상화폐 4천600억원 압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1천800억원치 이어 2천800억원치 추가 확보

"세계 최대 규모…가상화폐 관련 경찰이 범죄자보다 앞서 있어"

연합뉴스

가상화폐 모형.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영국 런던 경찰이 자금세탁 혐의를 받은 피의자에게서 1억8천만 파운드(약 2천859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압수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영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가장 규모가 큰 압수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달 24일 해당 피의자를 체포하면서 이미 1억1천400만 파운드(약 1천811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압수했다.

이에 따라 한 피의자에게서 압수한 가상화폐의 가치가 총 4천600억원에 달하게 됐다.

다만 가상화폐 종류는 알려지지 않았다.

피의자는 39세 여성으로, 현재 보석으로 풀려난 상태다.

경찰은 계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라이언 수사관은 "압수한 가상화폐를 추적하고 범죄에 관련됐을 수 있다는 점을 입증하고자 노력했다"면서 "앞으로 몇 달간 더 지속될 이번 자금세탁 범죄 수사에 이정표가 세워졌다"고 말했다.

그레이엄 맥널티 부국장은 "범죄 세계에서는 여전히 현금이 왕이지만, 디지털플랫폼이 발달하면서 가상화폐로 자금을 세탁하는 사례도 늘었다"고 전했다.

그는 "몇 년 전만 해도 가상화폐는 경찰에 있어 미지의 영역이었지만, 이제는 가상화폐로 불법적인 이득을 얻으려는 이들보다 경찰이 앞서 있다"라고 강조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