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가상화폐 등 디지털자산 투자자 4명 중 한 명은 손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화자산운용, 디지털자산 투자실태 설문조사

연합뉴스

디지털자산 기대수익률 및 실제수익률 분포도
[한화자산운용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가상화폐 등 디지털자산에 투자한 사람 4명 중 한 명은 손해를 봤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

6일 한화자산운용과 크로스앵글이 디지털자산 투자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성인남녀 537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 31일부터 7일간 진행한 인터넷 설문조사에서 실제 수익률이 0% 미만인 투자자가 전체 응답의 25%를 차지했다.

'0∼10% 미만'인 응답자가 26%인 것을 고려하면 실제 수익률이 10% 미만인 사람이 절반을 넘는 셈이다. 이는 응답자 중 86%가 기대 수익률로 10% 이상을 기대하는 것과 괴리되는 결과다.

디지털자산 투자 규모로는 '100만원 미만'이 24%, '100만∼1천만원 미만'이 43%로 1천만원 미만을 넣은 투자자가 응답자의 절반을 넘었다.

순자산 대비 디지털자산 투자 비중이 30%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76%였다.

다만 응답자의 51.8%는 5년 뒤 순자산 대비 디지털 자산에 투자하는 비중이 늘어날 것이라고 답했다.

투자 기간으로는 응답자의 54%가 '6개월 미만'이라고 답해 디지털 자산을 단기 투자용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현재 보유하고 있거나 보유한 적이 있는 디지털 자산(복수 선택)으로는 비트코인(62.4%), 비트코인·이더리움 외 기타 가상화폐(57.7%), 이더리움(46.9%), 부동산 토큰(6.6%) 순으로 많았다.

디지털 자산 관련 정보를 얻는 통로(복수 선택)로는 뉴스 및 유튜브(57.7%), 주변 지인(51.6%), 텔레그램·오픈 카톡방·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48.4%), 금융사(31.5%) 등이 있었다.

최영진 한화자산운용 디지털전략본부장은 "디지털 자산의 경우 유가증권시장과 달리 마땅한 투자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곳이 없어서 음성화되는 경향이 있다"면서 "한화자산운용 디지털 자산팀은 지속적인 리서치 활동을 통해 건전한 디지털 자산 투자 문화를 조성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encounter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