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7205 1212021062569037205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24624578000

靑 반부패비서관, 54억 '영끌 대출'로 65억 상가 2채 매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공직자들의 부정부패를 감시하는 청와대 김기표 반부패비서관이 총 90억 원대 재산을 신고했는데, 투기로 보이는 수십 억대 자산이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검사 출신인 김 비서관은 변호사 시절 54억 원을 대출받아 65억 원대 상가 2채를 사들인 걸로 드러났습니다. 요즘 말로 '영끌' 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을 받은 정황이 있는데 청와대는 이제와서야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습니다. 청와대 비서관, 그것도 반부패비서관인데 뽑을때 이 정도는 문제 없다고 생각했는지 아니면 검증에 구멍이 나 있었는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김 비서관이 매입한 빌딩이 어떤 곳인지 구민성 기자가 찾아가봤습니다.

[리포트]
서울 강서구 마곡역에서 한 블록 떨어진 대로변의 한 신축 빌딩. 1층 목 좋은 장소에 요즘 TV 광고로 잘 알려진 헬스케어 업체가 입주해 있습니다.

등기부상 소유자는 72년생 김기표씨. 검사 출신으로 지난 3월부터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을 맡고 있습니다.

정부가 공개한 공직자재산내역에 따르면, 김 비서관은 65억원 상당의 이 건물 상가 2채와 분당의 14억원짜리 아파트 등 90억원대의 부동산을 신고했습니다.

2016년 말 상가를 분양받은 김 비서관은 A은행 한 곳에서 50억원대 대출을 받는 등 소위 영끌 대출로 잔금을 치렀습니다.

건물 부동산 관계자
"현재 신고된 기준으로 보면 80%가 넘는 대출을 해준 셈인데요. 보통 법인 대출도 많아야 60~70%고…."

고종완 /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
"시세 차익을 노린 공격적이고 이례적인 투자 방식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습니다."

과도한 대출을 통한 부동산 투자를 투기로 규정해온 청와대와 정부로선 곤혹스럽게 됐습니다.

김현미 / 전 국토부 장관(지난해)
"30대의 영끌하는 매수세라고 할까. 비싼 가격에 30대가 사준게 아닌가 이런 안타까움이…."

청와대 관계자는 "변호사 활동 당시 취득한 부동산"이라며 "공직자 신분을 고려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TV조선 구민성입니다.

구민성 기자(epdpa@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