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6196 0032021062569036196 04 0401001 world 7.1.4-RELEASE 3 연합뉴스 59291753 false true false false 1624617835000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정의용 만난 조코위 대통령 "한국의 투자에 매우 만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인도네시아 외교장관 회담…"신남방 핵심국, 협력 더 강화"

코이카, 인니 방역 400만달러 지원·제넥신-칼베 백신 4분기 기대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25일 자카르타 대통령궁을 예방한 정의용 외교장관에게 "옴니버스법 등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왔다. 한국으로부터 투자에 매우 만족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정의용 외교장관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인도네시아대통령궁 제공=연합뉴스]



동남아 3개국을 순방 중인 정의용 장관은 이날 오전 레트로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교장관과 회담한 데 이어 조코위 대통령을 만났다.

조코위 대통령은 "한국과 관계를 가장 중요한 관계 중 하나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 간의 보건, 경제분야 협력에 대해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녹색 경제 분야 투자가 중요한데, 한국기업들이 전기차 생태계 조성을 위해 투자하고 있다. 제약·바이오 업체들의 투자도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으로부터 투자에 매우 만족하고, 양쪽 국민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는 2060년 탄소중립국을 목표로 2050년부터 신차는 전량 전기차만 판매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가 자카르타 외곽에 생산차 공장을 완성해 전기차 생산을 추진 중이고, LG에너지솔루션이 니켈 광산 채굴부터 제련, 배터리 생산까지 '패키지 딜'을 협상 중이다.

롯데케미칼이 자바섬 반텐주에 유화단지를, KCC글라스가 중부자바 바탕 산업단지에서 생산공장을 짓는 등 한국기업 투자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정의용 외교장관과 레트노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교장관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제공]



조코위 대통령은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이 인도네시아에 코로나 방역 관련 400만 달러(45억원) 상당을 지원하기로 한 약속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또, "한국의 수도이전 경험, 스마트시티 인프라 구축 경험을 협력하고 싶다", "한반도 평화 달성은 인도네시아에도 중요하다" 등 발언도 했다.

정 장관은 조코위 대통령에게 고착 상태에 있는 KF-21/IF-X 전투기 공동개발 사업과 대우조선해양의 2차 잠수함 사업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는 한-인도네시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상징하는 사업"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현대차가 전기차를 현지에서 생산하기 위해 선행돼야 할 인도네시아 정부의 조치를 요청했다.

정 장관은 앞서 레트노 장관과 가진 회담에서도 "인도네시아는 신남방정책이 최초로 천명된 곳이며, 신남방정책 추진의 핵심 파트너 국가"라며 협력 강화 의지를 밝히고, 교민들이 백신접종을 받도록 각별한 지원을 요청했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한-인도네시아 외교장관 회담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제공]



양국 외교장관은 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발효를 통한 경제회복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

태평양 도서 지역을 포함한 제3국에서의 개발 협력 확대를 위한 '한-인도네시아 삼각협력 양해각서'에도 서명했다.

이밖에 한국에서 일하는 인도네시아 어선원 보호, 기후변화 공동협력 강화, 미얀마 사태 등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레트노 장관은 코로나 협력과 관련해 "제넥신과 칼베의 백신개발이 잘 되면 올해 4분기 백신 준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에 3만3천명의 인도네시인 근로자가 있는데, 선원이 5천950명"이라며 이들에 대한 보호 협조와 근로자 송출 재개를 요청했다.

양국 외교장관은 회담을 마친 뒤 한-인도네시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이행을 위한 행동계획에 서명했다.

이 행동계획에는 향후 5년간 정무·국방·안보·경제·사회문화·지역·국제무대 등에서 협력을 심화하기 위한 방안이 담겼다.

연합뉴스

정의용 장관과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주아세안 한국대표부 제공=연합뉴스]




정 장관은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도 예방했다.

림 족 호이 사무총장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평가하면서 한-아세안 관계의 지속 발전을 기대하고 한반도 평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21일 베트남으로 출국한 뒤 24일 싱가포르를 방문했으며 인도네시아를 끝으로 이날 밤 비행기로 귀국한다.

정 장관은 동남아 주요 3개국과 보건·방역·경제 회복·주요 지역 현안 등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