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5061 1192021062569035061 07 0701001 culture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59621868 true true false false 1624612074000

이슈 종교계 이모저모

'기억하고 염원하다'…종교계, 한반도 평화 기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억하고 염원하다'…종교계, 한반도 평화 기원

[앵커]

한국전쟁 발발 71주년을 맞아 종교계가 한목소리로 한반도 평화를 염원했습니다.

해외 참전 용사들을 온라인으로 초청해 헌신을 기리는 행사도 열렸는데요.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동족상잔의 비극이 벌어진 한반도에서 무고한 생명과 자유를 지키기 위해 싸웠던 참전 용사들.

노병이 된 이들이 청년 시절의 앳된 얼굴로 그날의 헌신에 대한 감사 메달을 받았습니다.

올해 15회째를 맞은 용인 새에덴교회의 한국전 참전 용사 보은 행사에선 해외 참전 용사들의 젊은 시절을 구현해 가상 공간에서 메달을 수여했습니다.

<소강석 / 새에덴교회 담임목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참전 용사 여러분들을 딥휴먼이라는 최첨단 기술을 사용해 메타버스로 초청합니다. 청춘의 시절로 귀환시켜 드리는 꿈 같은 시간을, 선물을 드립니다."

이번 행사에는 용인 지역 국군 참전 용사들이 초청된 가운데 미국, 캐나다 등 해외 용사와 그 가족 150여 명이 줌으로 함께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축전을 보내 참전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다고 전했습니다.

<김진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 (문재인 대통령 축전 대독) "아시아의 한 나라를 지켜주셨을 뿐 아니라 인류가 가야 할 길을 열어주셨습니다. 용사님들의 헌신과 희생을 오래 간직하겠습니다."

전국 성당에선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올해도 '한반도 평화 기원 미사'를 봉헌했습니다.

서울 명동대성당을 비롯해 교구별로 미사를 이어가며 용서와 항구적 평화를 염원했습니다.

<염수정 /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추기경> "예수님은 우리에게 죄를 지은 사람을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진정한 용서의 태도가 뿌리내리지 않는 한 어떠한 평화의 과정도 시작할 수 없습니다."

천주교계는 2019년부터 매일 밤 봉헌해 온 '한반도 평화를 위한 주모경'도 이어갈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