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3113 0092021062569033113 04 0401001 world 7.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4607346000

하늘에서 테니스공만 한 우박이…체코, 토네이도로 초토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학교 지붕 날아가고, 집들은 벽만 남아

뉴시스

[호도닌(체코)=AP/뉴시스] 토네이도가 휩쓸고간 체코 남동부 호도닌 지역에 25일 잔해들이 쓰러져 있다. 2021.06.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토네이도와 테니스공 크기 우박이 떨어지는 등 체코가 이상기후로 강타를 맞아 극심한 피해를 입었다.

25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저녁 체코에는 강한 천둥을 동반한 토네이도가 발생했다.

피해는 남동부에 집중됐으며, 호도닌 등 7개 지역이 극심한 피해를 입었다.

현재까지 3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부상자는 수백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가구 12만 곳엔 전력이 중단된 상태다.

체코 당국은 피해 수습을 위해 경찰 360명과 군 인력을 추가 투입했다. 오스트리아, 슬로바키아 등에서도 구조 대원이 파견됐다.

얀 하마첵 내무장관은 "모든 가용 가능한 구조대원을 피해 지역에 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참석 중이던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는 "큰 비극이다"라고 밝혔다. 바비시 총리는 곧 피해 현장을 찾을 예정이다.

체코 남부 도시 흐루슈키의 시장 대행은 현지 언론에 "마을 절반이 파괴됐다"며 "교회 종탑은 사라졌고, 초등학교 지붕도 날아갔다. 집들은 벽만 남았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