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5938 0242021062569015938 01 0102001 politics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47151000

'25세 1급 공무원' 박성민 논란, '이준석 돌풍'으로 방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과 김부겸 국무총리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내세워 박성민 신임 청년비서관을 둘러싼 ‘특혜발탁’ 논란에 맞섰다.

이 수석은 지난 24일 JTBC ‘썰전 라이브’에 출연해 박 비서관 인사 논란과 관련해 “당분간만이라도 지켜보고 그 친구가 (비서관을) 시킬 만한 사람인지 제대로 보고 평가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주시면 좋겠다”며 “그때 만일 실망시켜드리면 제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들이 갈증을 느끼고 ‘우리가 하게 해달라’는 목소리가 워낙 강했다”며 “청년들의 목소리에 호응하기 위해서 당사자를 (비서관) 지위에 앉힌 거고, 또 박 비서관은 정치권에서 다양하게 활동하며 검증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수석은 “(박 비서관과) 같이 활동한 청년들, 더불어민주당에서 최고위원 활동을 했던 분들에게 두루두루 이야기를 들었다”며 “‘아주 잘한다’, ‘무엇보다 아주 진솔하게 청년들 목소리 대변한다’, ‘그 부분만큼은 장담할 수 있다’고 해서 발탁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도 편하게 사담을 주고받을 때 ‘여권에 속해 있는 청년 인사들 중에 여성으로는 박 비서관이 괜찮고 훌륭하다고 본다’고 하더라”면서 “우리와 보는 눈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예방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수석은 “박 비서관이 26살이라는 나이에 너무 일찍 고위직에 갔다는 평도 듣고 있다. 쇼가 아니냐는 지적도 겸허히 듣겠다”했다.

이 수석과 이 대표는 과거 JTBC ‘썰전’에 함께 출연하면서 인연을 쌓았다.

앞서 이 수석은 지난 22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이른바 ‘이준석 돌풍’을 의식한 인사라는 지적에 적극 해명했었다.

그는 “(청년비서관 인사 검증이) 시작된 지 따져보면 두 달쯤 되는데 이준석 대표가 제1야당 대표가 될 거라곤 아무도 생각을 안 하고 있을 때였다”며 “거기서부터 시작된 아이디어는 아니었다”고 일축했다.

이 수석은 2030 남성들의 반발을 의식한 듯 “처음에는 남녀 공동비서관제를 하려고 했다”며 “20~30대 남녀 공동으로 해보면 상당히 의미 있는 실험이 될 수 있겠다 싶어서 해보려고 했는데 (적합한) 남성을 찾는 데 실패했다. 진작에 준비는 됐는데 2~3주 계속 찾다가 더이상 미룰 수 없어 발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1일 청와대 새 청년비서관에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을 내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총리도 24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박 비서관 인사에 대해 묻자 “36살짜리 제1야당 대표가 탄생한 마당”이라고 답했다.

그는 “박 비서관이 그냥 어느 날 오신 분은 아니다. 2018년에 당시 여당 대변인을 했고, 2020년에는 당 최고위원을 지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탄생으로 정치권의 어떤 큰 변화의 바람을 한번 읽어내기 위해서는 청년의 목소리가 필요하지 않겠나”라며 “그래서 대통령의 주변에도 그런 청년의 목소리를 바로 전달할 수 있는 창구가 필요했던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