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4658 1192021062469014658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true 1624536611000

쿠팡 노동자 잇따른 폭로…"안전은 뒷전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팡 노동자 잇따른 폭로…"안전은 뒷전이었다"

[뉴스리뷰]

[앵커]

소방관의 안타까운 희생으로 이어진 쿠팡 물류센터 화재로 쿠팡의 안전 관리가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화재 당시 신고를 했는데도 보안요원이 이를 묵살했다는 증언이 나온 데 이어, 쿠팡 물류센터 전반에 걸쳐 안전 관리가 미흡하다는 노동자들의 폭로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방준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쿠팡 물류센터에서 반품 처리와 상하차 작업을 하고 있는 21살 최 모 씨.

고위험 업무에 투입되면서도 제대로 된 안전 교육을 받지 못했습니다.

<최 모 씨 / 쿠팡물류센터 일용직 노동자> "대기실 같은 데 사람들 모아놓고 들리지도 않게, 5분도 안 되는 시간을 안전 교육이라고 치고 했었고요."

휴대전화를 반납한 채로 엘리베이터에 갇히는 사고가 나기도 했는데, 불이익을 받을까 봐 제대로 문제 제기를 하지도 못했습니다.

화재가 난 덕평물류센터에선 "화재경보기 오작동이 수시로 발생했다" "경보기가 울린 적이 있는데 관리자들이 신경 쓰지 말고 일하라고 했다"는 등의 제보가 잇따랐습니다.

특히 화재 당일 연기가 난다고 보안요원에게 여러 차례 말했지만 묵살당했다는 증언이 나와 경찰이 사실 여부를 파악 중입니다.

쿠팡 노조는 반복되는 사고 이면에는 안전보다는 효율성을 중시하는 쿠팡의 기형적인 업무 구조가 있다며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민병조 /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장> "(쪼개기 계약으로) 3개월 차에 걸러내고 9개월 차에 또 걸러내고 본인들의 무기로 휘두르다 보니까 올바른 얘기 한마디를 하기도 쉽지 않은 거죠."

쿠팡 측은 화재 대응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노조가 거짓 증언을 앞세워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