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90236 0432021062468990236 04 0401001 world 7.1.4-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true 1624489768000

'딱 14초' 같은 화장실 썼는데, 델타 변이 옮겨붙었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실시간 e뉴스]

밤사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뉴스를 살펴보는 실시간 e뉴스입니다.

전염력이 강한 인도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세계 곳곳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데요, 중국에서 단 14초 만에 델타 변이에 감염되는 사례가 나왔다는 기사를 많이 봤습니다.

지난달 중순 중국 광저우시의 한 식당입니다.

중국 당국이 확인한 최초 감염자, 70대 궈 모 씨가 화장실로 향합니다.

잠시 뒤 70대 송 모 씨가 같은 화장실에서 나오는데, 45초 함께 있었던 게 전부였지만 송 씨는 두 번째 감염자가 됐습니다.

감염 사실을 몰랐던 송 씨, 이틀 뒤 식당을 찾아 황 모 씨와 1분 40초 대화를 나눴고 이번에는 황 씨가 세 번째 감염자가 됐습니다.

네 번째 감염자 30대 루 모 씨는 더 충격적이었습니다.

황 씨를 뒤따라 같은 화장실에 간 뒤 단 14초 만에 나왔는데, 확진 판정을 받은 겁니다.

광저우시의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한 달 만에 160명으로 늘었는데요, 중국 당국은 백신을 맞은 사람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다며 서둘러 백신을 맞도록 권하고 있습니다.

---

국회에서는 수술실 CCTV 설치 법안을 놓고 찬반양론이 뜨거운 가운데, 부산대병원에서 수술 중이던 교수가 간호사들에게 수술용 칼인 메스를 집어던지고 폭언을 했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지난달 부산대병원에서 성형외과 소속 A 교수가 집도하는 수술에 참여했던 간호사, A 교수가 수술 도중 갑자기 수술용 칼인 메스를 집어던졌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이 실수를 해 그런 걸로 생각했는데, 부끄럽고 수치스러웠다고요.

또 다른 수술에선 멸균 처리된 수술 기구를 바닥에 던지고 다시 주워 오도록 시켰다는 진술도 나왔습니다.

피해를 호소하는 간호사만 5명인데 부산대병원은 한 달이 넘도록 진상조사도 하지 않았습니다.

A 교수를 불러 구두 문책하고 수술실 한편에 사과문을 붙인 것이 전부였다고 합니다.

A 교수는 "수술용 칼을 던진 게 아니라, 떨어뜨린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병원 측 조사 결과에 따르겠다"는 입장이라고요.

피해 간호사들은 A 교수의 가해 사실을 밝히기 위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의 사촌 동생이자 지역 사무실 회계책임자 직원이 동료 직원을 성폭행했다는 의혹 기사도 많이 봤습니다.

최근 양 의원의 지역 사무실 회계책임자 A 씨가 같은 사무실 직원을 수차례 성폭행했다는 의혹으로 직무에서 배제됐습니다.

A 씨는 양 의원의 사촌 동생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윤호중 원내대표가 지난 14일 양 의원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처음 보고받았고 이틀 뒤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에게 진상조사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광주시당이 진상 조사에 즉각 착수했지만 2차 가해 방지를 위해 노출을 삼갔다면서 그 과정에서 관련자 직무 배제, 지역 사무실 폐쇄, 피해자 상담 등 후속 조치가 진행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무관용 원칙으로 철저히 조사하고 최대한 엄중하고 신속히 조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광주시당은 양 의원에게 공문을 보내 양 의원도 이해 당사자로 볼 수 있어 피해자와 접촉을 금지해달라'고 했습니다.

또, 양 의원이 일부 언론 인터뷰에서 '성폭행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는 등의 발언을 한 것은 2차 가해가 될 수 있고 삼가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