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200 0562021062468987200 02 0213001 society 7.1.3-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71200000

“무상교통은 불평등 해소 고리”… 40여개국 돌며 관련 정책 공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철모 화성시장

세계일보

“화성형 그린뉴딜을 통해 지속 가능하면서도 경쟁력 있는 도시로 거듭나겠습니다.”

서철모(53·사진) 경기 화성시장은 민선 7기 취임 전 40여개국을 돌며 무상·친환경 교통정책을 둘러봤다. 브라질 쿠리치바까지 방문해 원통형 버스를 살펴보려 했으나, 지난해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처럼 무상·친환경 교통정책에 유독 관심이 많은 이유는 남다른 철학 때문이다. 서 시장은 “무상교통은 사회적 불평등 해소의 매우 중요한 고리”라며 “여유로운 사람보다 어려운 사람이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데, 용역을 해보니 한 달에 가구당 17만원가량 혜택을 보는 것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자율주행 버스 시범운행과 전기·수소 공영버스 도입, 시민 펀드형 친환경 발전소 건립, 경기만 그린뉴딜 특화지구 지정 등이 모두 그의 머릿속에서 나왔다. 서 시장은 “경기도와 비슷한 인구를 지닌 네덜란드는 비싼 인건비에도 생산성이 우리보다 3∼4배 높다”며 “청년 스마트팜 조성이 예정된 경기만 그린뉴딜 특화지구 지정은 국회의 기본법 제정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호소했다.

서 시장은 공군사관학교를 졸업한 군인 출신이다. 이후 ‘사람 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기획위원을 거쳐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 문재인정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했고, 제7대 화성시장에 당선됐다. 유연한 삶의 궤적처럼 ‘아이디어뱅크’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다. “과도한 경쟁으로 행정력을 낭비하지 않도록 (지자체 간)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인센티브를 챙기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그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추진하는 데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 7일 화성시 최고 논의기구인 시정자문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시정 전반에 관한 자문을 구했다. 시 동부권에서만 1만2000여명의 시민 정책자문단을 꾸렸다. 시민이 사업을 제안하면 분야별 전문가와의 공론화를 거쳐 실행·이익 공유까지 전 과정을 시민참여로 끌어가는 신모델을 제안했다.

서 시장은 풍부한 사회기반시설과 역사적 배경을 지닌 화성의 미래에 누구보다 기대감이 크다. “지금은 삶의 질을 꾀할 때”라며 공동보육시설을 비롯해 청소년 누구나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시립아동청소년센터 설립 등 복지시설 확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서 시장은 “우리는 코로나19라는 팬데믹을 겪으며 공동체의 중요성과 참여·협력의 가치를 다시금 깨달았다”면서 “시민과 함께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화성=오상도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