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5928 1112021062368985928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51809000

"점주 죽음으로 몰고간 음식은?" 황정민 결국 고개 숙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2일 방영된 쿨FM '황정민의 뮤직쇼'

갑질에 사망한 점주 사연 퀴즈에 활용

"퀴즈 듣고 너무 놀랐다" 청원글 등장에

KBS측 "세심하게 살피지 못해 죄송" 사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정민 KBS 아나운서가 새우튀김 환불 사망사건 퀴즈 논란에 대해 결국 사과했다.

황 아나운서는 23일 자신이 진행한 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에서 “어제 방송 중 퀴즈와 관련해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보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함께 생각해보자는 마음이었지만 여러가지 면에서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중하지 못했다는 지적 마음 깊이 받아들이고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정민의 뮤직쇼’는 전날 방송에서 “이것 한 개의 환불 다툼에서 시작된 싸움이 분식집 주인을 죽음으로 몰고 가 공분을 사고 있다. 다음중 이것은?”이라는 멘트와 함께 객관식 퀴즈를 냈다. 그러면서 답변 보기로 삶은 달걀과 새우튀김, 순대 염통을 제시했다. 진행자는 문제를 출제한 뒤 “퀴즈로 내도 되는 사안인가 많이 망설였다”며 “이렇게 퀴즈를 통해서라도 많은 분이 이 내용을 알고 관심을 두길 바라는 마음으로 함께 풀어봤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방송 직후 청취자 A 씨는 “퀴즈를 듣고 너무 놀랐다”며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는 명분으로 이 슬프고도 아픈 소식을 퀴즈의 소재로 사용하는 게 맞느냐”는 내용의 청원글을 올렸다. A 씨는 “유가족들은 그 상처와 충격에서 벗어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정답자에게 선물을 주는 퀴즈의 한 소재로 이 사건을 치부한 건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어 “차라리 이 소식을 전하며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하는 것이 청취자들에게 큰 울림을 주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계속되는 논란에 KBS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선한 의도로 시작했지만 그 때문에 불편을 느낀 분들이 계신다면 당연히 사죄드려야 한다”며 “세심하게 살피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쿠팡이츠에 등록된 한 분식집 50대 점주는 고객으로부터 “새우튀김 3개 중 하나의 색깔이 이상하다”며 배달한지 하루가 지난 음식의 환불을 요구받았다. 점주가 “전액 환불은 어렵고 1개 금액만 돌려주겠다”고 하자 고객은 쿠팡이츠 앱에 비방 리뷰를 남긴 뒤 점주에게 4차례 항의 전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점주는 쿠팡이츠 고객센터와 환불 건에 대해 통화를 하던 중 갑자기 쓰러져 뇌출혈로 의식을 잃고 지난 5월 29일 사망했다.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