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5087 1192021062368985087 02 0213001 society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47150000

수리 마친 BMW 주행 중 바퀴 빠져 아찔…"정비 실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리 마친 BMW 주행 중 바퀴 빠져 아찔…"정비 실수"

[앵커]

BMW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를 마친 승용차가 주행 중 바퀴가 빠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서비스센터의 황당한 실수 때문이었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승용차 한 대가 비상등을 켜고 갓길에 멈춥니다.

차에서 내린 사람들이 바퀴를 살피는데, 뒷바퀴가 기울어져 있습니다.

바퀴를 고정하는 볼트가 모두 흔적도 없이 사라지면서, 바퀴가 차축에서 빠진 겁니다.

도로를 달리던 BMW 740 승용차의 왼편 뒷바퀴가 빠진 건 지난 20일.

<피해 차주> "IC를 내려오는데 '퍽' 소리가 나는 거예요. 뭐지 갑자기, 놀란 거죠. 내가 죽었으면 어쨌을까."

뒷바퀴가 빠지는 사고가 발생한 도로는 보시는 것처럼 평소에도 차량 통행이 잦은데요.

자칫 대형인명피해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사고는 A 회사가 운영하는 광주의 한 BMW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부품을 교환한 지 나흘 만에 발생했습니다.

정비 과정에서 저지른 실수 때문이었습니다.

바퀴와 차축을 연결하는 볼트를 최종적으로 조이지 않은 겁니다.

피해 차주는 센터 측의 무성의한 태도에 더 화가 났습니다.

<피해 차주> "누구 하나 '몸이 아프냐'고 물어본 사람이 없어요. 충격을 받으면 정신적인 것도 있잖아요. 이런 사과는 하나도 없는 거예요. 너무 성질나죠."

센터 측은 실수를 인정하고 도색 등 무상 수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