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3749 0562021062368973749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24534000

성매매 기사에 조국 부녀 일러스트 사용한 조선일보 “조국씨 부녀에 사과”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리 감독 소홀 책임 인정”

세계일보

23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씨의 일러스트 사진을 사용한 조선일보가 조국 부녀와 독자들에게 사과했다.

23일 조선일보는 홈페이지에 “조국씨 부녀와 독자들께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과문을 띄웠다.

조선일보는 사건 경위에 대해 “담당기자는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기고문 내용은 모른 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고, 이에 대한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국씨 부녀와 독자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지난 21일 오전 5시쯤 성매매 관련 기사에 여성 1명과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일러스트를 사용했다. 해당 기사에서는 20대 여성과 20대 남성 2명으로 구성된 3인조 혼성 절도단이 성매매를 원하는 50대 남성 등을 모텔로 유인한 뒤 금품을 훔친 사건을 다뤘다.

문제는 일러스트에서 생겼다. 해당 일러스트는 지난 2월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의 칼럼인 ‘조민 추적은 스토킹이 아니다,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에 사용된 것으로 조민 씨가 모자를 쓰고 핸드폰으로 전화하는 모습과 백팩을 맨 조 전 장관의 뒷모습이 담겼다.

이를 파악한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제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꾸어 성매매 기사에 올린 조선일보.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입니까”라고 분노했다. 논란이 되자 조선일보는 다른 사진으로 교체했고 조 전 장관은 “사진이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달라”며 “기자, 취재부서 팀장, 회사 그림디자이너, 편집 책임 기자 등에서 누구인가”라고 지적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