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0871 0242021062368960871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95600000

동대문운동장 출토유물 보존 처리해보니…19세기 총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세기 이전 조선 칼과 전혀 다른 형태

동대문역사관에서 상설 전시키로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역사박물관은 조선시대 훈련도감(訓鍊都監)의 분영인 하도감터(下都監)에서 출토된 19세기말 총검을 동대문역사관에서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서울역사박물관 제공)




동대문디지인플라자(DDP) 건설에 앞서 2008년부터 2009년까지 동대문운동장 발굴조사 과정에서 하도감 관련 ‘칼’로 추정되는 유물이 출토됐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최근 보존처리 과정에서 조선 후기인 19세기 말 국내에 들여온 근대식 소총에 사용된 총검인 것으로 확인했다. 이 총검은 보존처리 전까지 훈련도감의 분영인 하도감과 관련된 일본제 칼인 것으로만 추정됐다.

19세기 말 국내에 들어온 근대식 소총에 실제로 사용된 총검이 출토된 사례는 인천 앞바다에서 침몰한 ‘고승호’에서 인양된 청나라 군대가 사용한 총검 이외에는 없다.

서울역사박물관 관계자는 “하도감터 출토 총검은 중국이나 일본을 통해 19세기말 국내로 유입돼 조선군이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는 서양식 총검이라는 점에서 중요한 유물로 평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