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3530 0372021062268943530 08 0801001 itscience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33810000

'살 파먹는' 육식 기생충, 전 세계로 퍼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게티이미지닷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사람의 살을 파먹는 육식 기생충, 전 세계로 퍼진다?”

사람의 살을 파먹는 육식 기생충 ‘리슈마니아’가 기후변화로 미국 땅에 상륙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텍사스와 오클라호마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플로리다 쪽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전역으로 번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갈수록 온난화 등 기후변화시계가 빨라지며 자칫 전 세계로 확산될지 모른다는 우려도 나온다.

22일 빅토르 산체스-코데로 멕시코 국립자치대 생태학 교수 연구진은 리슈마니아가 미국은 물론 북미 전역에 확산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리슈마니아는 ‘모래파리’라는 흡혈성 파리를 숙주로 삼는 기생충이다. 인간의 세포질 안에서 분열과 증식을 반복해 피부궤양이나 장기 손상을 유발한다. 특히 겉으로 보기에 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기도 해 초기에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 피부 형태의 질병으로는 해마다 전 세계적으로 70만~120만명의 사람에게 나타나며, 장기 손상형으로는 매년 약 10만~40만명이 앓고 있다.

리슈마니아는 전 세계 88개국에서 유행하고 있다. 90%가 아프카니스탄, 브라질, 이란, 페루, 사우디아라비아, 시리아 등 고온저습한 지역에서 발견된다. 특히 시리아 내 발병률이 높아 현지에선 ‘풍토병’으로 간주되기도 했으며, 시리아 난민이 중동 및 유럽으로 퍼져나간 뒤엔 터키와 요르단에서도 수백건의 발병 사례가 나왔다.

헤럴드경제

리슈마니아 기생충. [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몇 해 전부턴 미국 텍사스와 오클라호마에서도 이 기생충에 대한 보고가 나온다. 2014년 태어난 지 27개월 된 아이의 오른쪽 눈 위와 눈꺼풀에 병변이 발생한 것이다.

산체스 교수 연구진은 2080년까지 2700만명의 북미인이 리슈마니아에 노출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리슈마니아가 더운 지역에서 생존하는 만큼 온난화 등 기후변화가 확산 가능성을 키운다고 본다.

지난 2010년 멕시코 국립자치대가 미국 텍사스대와 함께 실시한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리슈마니아를 운반하는 모래파리가 2020년에 이르러 오클라호마, 캔자스, 아칸소, 미주리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됐으나 실제로 이보다 빠른 2014년 텍사스와 오클라호마에서 리슈마니아가 발견된 만큼 미 전역으로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피부에서 발현되는 리슈마니아는 대부분 수개월~수년이 흐르면 자연 치유된다. 다만 피부 점막에서 나타날 때엔 오랜 시간 항암제로 치료받아야 한다. 내장에서 발견될 시엔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하며, 시기를 놓치게 되면 사망에 이를 가능성이 크다.

우리나라에선 모래파리가 살 수 없는 환경이라, 해외 감염 사례만 몇 차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ri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