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4676 0372021062268934676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21657000

송가인 공연 투자금 받고 ‘먹튀’…공연감독 1심 집행유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송가인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트로트 가수 송가인의 공연에 투자하면 이자를 얹어주겠다며 억대 금액을 빌려 갚지 않은 혐의로 기소된 공연기획사 프로듀서(PD) 겸 감독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 남신향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공연기획사 PD 겸 감독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9년 5월 피해자 B씨에게 “송가인 공연의 감독을 맡고 있는데 돈이 부족하니 1억6000만원을 빌려주면 한 달 후 원금에 15%∼20%의 이자를 얹어 갚겠다”며 돈을 빌려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당시 2억5000만원의 빚이 있어 직원들의 급여도 지급하지 못하는 등 생활비가 부족했던 상황으로 조사됐다. A씨의 회사는 2019년 실제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를 주관사 중 하나였다.

A씨 측은 법정에서 “실제로 공연을 성실히 수행했으나 흥행이 예상보다 저조해 차용금을 변제하지 못했을 뿐”이라며 B씨를 속일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A씨가 지급받은 투자금 지출에 대해 납득할만한 설명이나 구체적인 근거자료를 제시하지 못한 점, 돈을 빌린 후 연락을 피하며 공연장에 찾아온 B씨도 만나지 않은 점 등에 비춰 A씨에게 범행 의도가 충분했다고 판단했다.

한편 A씨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choig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