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9894 0372021062168929894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86249000

‘이준석 병역 의혹’에 당시 담당자 “음모론 과정 알 수 있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군 대체복무 시절 정부 지원 연수생 선발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당시 선발위원장이 21일 “특혜는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21일 "그 당시 선발위원장을 맡으셨던 분도 입장을 밝히셨네요"라며 황대산 '어떤 사람들' 대표가 트위터에 올린 글을 첨부한 뒤 "민주당의 노고가 크다"고 비꼬았다.

2010년 당시 앱 개발 및 운영회사 페퍼코드 CEO였던 황 대표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더불민주당 김용민 의원 사무실에서 저한테까지 연락이 왔다"고 한 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10년 SW 마에스트로 과정에 참여한 것이 위법인가 아닌가 하는 게 논란의 핵심인 것 같아 당시 SW 마에스트로 선발위원장을 맡았던 제가 입장을 밝히는 것이 나을 것 같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황 대표는 "핵심 논란이 'SW 마에스트로 과정은 대학 재학생만 지원 가능한 프로그램이었는가'인데 아니다"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즉 "재학생 지원 프로그램이 아니라 우수 SW인재를 선발하여 지원하고 육성하자는 취지의 프로그램으로 현업 종사자를 제외하고는 제한없이 지원할 수 있는 과정이었다"고 지적했다.

당시 선발 공고에 따르면 대학 재학생만 지원 가능한 프로그램이었다는 여권 일각의 주장을 반박한 것이다.

산업기능요원이었던 이 대표의 지원 자격에 대해서도 "산업기능요원은 현업 종사자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는 정부 측 지침이 있었다"고 밝혔다.

황씨는 이번 논란에 대해 "음모론이 어떻게 만들어지는가를 생생히 알 수 있었다"면서 "트위터에 공유되고 있는 당시 공고문은 아마 프로그램을 직접 진행한 멘토들이 선정되기 전에 정부 측에서 마련했던 초안이었던 것 같고, 실제로 지원자들이 보고 지원한 것은 SW 마에스트로 홈페이지와 각종 대학교 게시판, 프로그래밍 커뮤니티 등에 올라왔던 모집 공고였다"고 했다.

또 "지금은 큰 특혜로 인지되는 프로젝트지만, 당시로써는 정원을 간신히 채울까 걱정할 만큼 홍보 등이 미비한 상황이었고, 모집 막바지까지 홍보한다고 멘토들이 분주히 뛰어다니던 생각이 난다"고 덧붙였다.

황대산 대표는 2002년 예일대 수학과 최우수 졸업생으로 화제를 뿌렸으며 SW인재 멘토단(운영체제 분야)으로 활동했다.

min3654@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