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8282 0022021062168928282 04 0401001 world 7.1.4-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69600000

마스크 벗은지 며칠만에…'접종률 60%' 이스라엘도 뚫렸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학교서 백신 미접종자 수십명 감염

일부 학생들 델타 변이 감염인 듯

"실내 마스크 다시 쓰는 방침 고려"

"성인 2차 접종 70%돼야 봉쇄 해제"

2차 접종 7.9% 韓 , "완화 시기상조"

50.36%.

지난 2월 21일 이스라엘이 단계적으로 봉쇄를 풀기 시작했을 당시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다. 현재 이스라엘의 1차 접종률은 63.5%, 2차 접종률 59.5%로 세계 선두권이다.

하지만 이런 이스라엘에서도 코로나19 재확산 경고음이 나오고 있다. 최근 일부 학교에서 잇달아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다.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학생 수십명이 확진 판정을 받자 방역 당국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중앙일보

이스라엘 시민들이 마스크를 벗고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학생들은 델타(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보이며 당국이 모든 실내에서 마스크를 다시 쓰도록 하는 방안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도 나왔다. 이스라엘은 지난 15일부터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지침을 해제했는데 불과 며칠 지나지 않아 이를 철회하는 방침이 검토되고 있는 것이다.

한국은 다음 달 1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완화할 예정이다. 21일 기준 1, 2차 접종률이 각각 29.2%, 7.9% 수준에서 시기상조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전 세계에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가 급속히 퍼지고 있고, 그 여파에 영국·이스라엘 등 '백신 선도국'도 방역 완화에 주춤거리고 있는 상황이 벌어지면서다.

19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예루살렘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8일 모딘의 한 학교에서 10여 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19일 빈야미나의 학교 두 곳에서 총 40여 명의 집단 감염이 확인됐다. 이들 학교에는 다시 실내외에서 마스크를 쓰라는 지침이 내려졌다.

중앙일보

이스라엘에서 학생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루살렘포스트는 당국은 감염된 아이들을 상대로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했고, 예비 조사 결과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델타 변이는 알파(영국발) 변이보다도 전파력이 60%가량 강하다.

이스라엘은 지난 6일부터 12~15세 인구 대상으로도 접종에 돌입했다. 하지만 아직 접종률은 낮은 수준이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 접종이 많이 진행되지 않은 연령대인 일종의 '면역 사각지대'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와 별개로 앞서 지난 17일 이스라엘 도시 벳샨에서 열린 한 행사장에서도 여러 명의 감염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 한 자릿수까지 떨어졌던 이스라엘의 신규 확진자는 최근 두 자릿수로 반등했다.

중앙일보

'백신 선도국' 이스라엘에서도 델타 변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당국도 학교와 공항, 나아가 실내 모든 장소에서 마스크를 다시 착용하게 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전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4월 실외에서 마스크를 벗은 데 이어 지난 15일부터는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지침도 해제했다.

당초 21일 모든 방역 규제를 풀기로 했던 영국도 일정을 늦추고 있다. 델타 변이의 영향에 지난 17~19일 사흘 연속 하루 확진자가 1만명대로 치솟으면서다. 최근 신규 확진자의 90% 이상이 델타 변이 환자라고 한다.

이 때문에 영국 내에선 완전한 봉쇄 해제는 성인 70%가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이후에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앞서 백신을 두 차례 다 맞을 경우 델타 변이에 60~88%의 예방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영국의 경우 현재 성인의 81.6%가 1차 접종을 했지만, 2차 접종까지 마친 경우는 59.5% 수준이다.

중앙일보

영국에서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타임스에 따르면 수전 홉킨스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 전략대응 책임자는 "7월 19일로 예고된 코로나19 봉쇄 종료일이 다시 연기되지 않으려면 성인의 백신 접종률을 70%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델타 변이 확산 예방을 위해 최대한 빠른 속도로 2차 접종률을 높이는 한편 방역 완화 조치에는 신중히 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김우주 교수는 "2차 접종률이 낮은 상황에서 방역 조치가 느슨해지면 한 두달 뒤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2차 접종 속도를 높이는 데 집중하고, 거리 두기 완화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0일 새 거리 두기 개편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다음 달 1일부터 수도권에선 사적 모임을 6명까지, 비수도권에선 인원 제한 없이 할 수 있게 된다. 식당·카페·유흥시설은 자정까지 문을 열 수 있고, 실내 체육 시설은 운영시간에 제한을 받지 않는다. 또 학교에선 2학기부터 하루 평균 확진자가 전국 기준 1000명을 넘지 않으면 매일 등교가 가능해진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 ◇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