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2354 0032021062168922354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257005000

차기대권 적합도…"與 박용진, 野 유승민 상승 두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KSOI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차기 대권주자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와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나란히 범여권과 범야권의 3위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세대교체를 내건 박 의원과 개혁 보수를 내건 유 전 의원은 그간 낮은 인지도 탓에 고전해왔지만, 정치권을 휩쓴 '이준석 효과'를 계기로 약점을 극복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8∼19일 전국 18세 이상 1천4명에게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주 전보다 2.5%포인트 상승한 38.0%로 1위를 유지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7%포인트 하락한 25.0%였고,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0.4%포인트 내린 12.2%였다.

연합뉴스

[KSOI 제공]


범여권 주자들만 대상으로 후보 적합도를 물었을 때에는 이재명 지사(28.4%), 이낙연 전 대표(12.3%)에 이어 민주당 박용진 의원(7.4%)이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6.0%), 정의당 심상정 의원(5.4%), 정세균 전 국무총리(5.2%) 순이었고 '적합후보 없음'은 17.9%였다.

범보수 적합도에서는 윤석열 전 총장(37.5%), 홍준표 의원(9.1%), 유승민 전 의원(8.6%), 오세훈 서울시장(5.2%) 순이었다. '적합후보 없음'은 11.0%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KSOI 제공]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