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7233 0242021062168907233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31985000

정청래 “윤석열, 싱겁게 끝날 것…‘X파일’, 전파력 짱”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권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간 보기 정치를 하니 ‘윤석열 X파일’이 실존 유무를 떠나 중독성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X파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난 ‘윤석열 X파일’의 존재를 모른다”며 “만약 있다면 대략 이런저런 내용이겠거니 짐작은 간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정치 사사에 조금만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대략 상상하는 그런 내용일 것이라 관측된다”며 “벌써 며칠째 실체가 알려지지 않은 상태로 여야가 핑퐁을 주고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 의원은 “발 없는 말이 천 리를 간다고 했다”며 “실체보다 상상의 속도가 더 빠르다. 추상화가 정물화보다 더 상상을 자극한다”고 말했다.

또 “윤 전 총장 측은 상대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하는 듯하다”면서도 “당당하게 나서지 못하고 간 보기 정치를 하다 보니 실존 유무를 떠나 윤석열의 X-파일이라는 말이 더 중독성이 있는 것이다. 휘발성과 전파력도 짱인 소재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대변인이 사퇴했으니 상상의 재미가 더 있는 것이다. 다 자업자득이다”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끝으로 “예상컨대 윤 전 총장은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며 “의외로 싱겁게 끝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좀 더 버텨줘야 할 텐데”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사진=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윤 전 총장의 수많은 사건에 대한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정치권 화두로 떠올랐다.

이후 김무성 전 의원 보좌관 출신인 장상철 평론가가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윤 전 총장이 국민 선택을 받기 힘들겠다”고 말하면서 후폭풍이 일었다. 국민의힘에선 X파일을 공개해 시비를 가리잔 주장도 나왔다.

이에 윤 전 종창 측은 지난 20일 X파일 논란에 대해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