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6501 0242021062168906501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28401000

장예찬 "윤석열, 대본없이 즉석 질의응답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튜브 영상을 찍었던 시사평론가 장예찬씨가 27일 윤 전 총장의 질의응답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채널 ‘2022어벤저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씨는 20일 보수성향 유튜브 채널 ‘2022 어벤저스’에 출연해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장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선언을 하는 날 기자들과 대본없이, 질문지 없이 즉석에서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장씨는 “개인적 바람인데, 정치선언을 전후로 한 윤 전 총장의 행보가 굉장히 다를 것”이라며 27일 즈음으로 알려진 윤 전 총장 정치활동 관련 기자회견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장씨는 “질문에 대해 바로 답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 저거지’하게 될 것이다. 2020년 국감에서 벼르고 벼르던 여당 법사위원들을 찍소리도 못하게 만든 그 모습, 그 기시감을 다시 느끼게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장씨는 “정치선언이 반전의 모멘텀이다. 정치선언까지만 기다리면 많은 게 달라질 것이다. 저는 직접 윤 전 총장을 만나 오래 얘기를 해봤다. 말에 막힘이 없는 분이다. 남의 생각을 읽는 캐릭터가 아니다. 자기 생각과 소신대로 메시지를 쓰는 그런 인물”이라고 윤 전 총장을 묘사하기도 했다.

또 “그동안 직접 나서서 말을 많이 안 한 것은 원칙 때문이다. 본인이 검찰총장을 사퇴하고, 정치에 뛰어들기 위해서는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는 원칙이 있었다. 그걸 지켰기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도 승리한 것”이라며 그동안 본인 직접 발언 없이 주변인사 전언으로만 메시지가 전달되면서 혼선이 빚어진 상황에 대해 해명하기도 했다.

장씨는 “철저한 원칙주의자이기 때문에 사퇴 이전에는 ‘캠프’의 ‘캠’자도 안나왔다. 그리고 사퇴 이후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전문가들을 만나면서 생각을 정리하는 과정이 필요한 것”이라고도 말했다.

장씨는 이달 초 윤 전 총장과의 만남을 담은 영상을 공개해 측근으로까지 알려지기도 했으나,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이 “그냥 지지자일 뿐”이라며 경계하는 발언을 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이 대변인이 열흘도 안 돼 갑작스레 사임해 윤 전 총장 메시지 뿐 만 아니라 주변인사 정리에서도 혼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