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1886 0512021061968891886 04 0404001 world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92808000

이란 대선서 라이시 당선…90% 개표 중 62% 득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표결과 나오기 전 현직 대통령·후보 축하 받아

뉴스1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선거 후보가 승리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지난 18일 치러진 제13대 이란 대통령선거에서 강경보수 성향의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60) 후보가 압승했다고 이란 국영방송이 19일 보도했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라이시 후보가 대통령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자말 오르프 이란 선거관리위원장 또한 국영방송에 나와 "라이시 후보가 현재까지 집계된 표 가운데 62%를 득표했다"고 말했다.

라이시 후보는 현재까지 전체 투표용지의 90%인 2800만여표가 개표된 가운데 62%에 해당하는 1780만여표를 얻었고, 유일한 중도개혁파 후보인 압둘나세르 헴마티 전 이란중앙은행 총재(240만여표)를 크게 앞서고 있다.

선거를 관장하는 이란 내무부는 아직까지 개표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란 국영TV는 유권자 약 5900만명 가운데 2800만명이 이번 대선 투표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투표율은 47% 수준으로 지난 대선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아직 최종 개표 결과는 나오지 않았으나 이미 라이시 후보는 당선 축하 인사를 받고 있다.

헴마티 후보는 그에게 보낸 서한에서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의 지도 하에 당신의 정부가 우리나라에 안녕과 번영을 가져다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는 8월 퇴임하는 하산 로하니 대통령 또한 TV 연설에서 당선인의 이름을 언급하지 않은 채 "국민의 선택한 사람에게 축하한다"고 말했다.

라이시는 강경파 성직자인 동시에 사법부의 수장으로, 1988년 정치범 수천 명을 학살하는 데 관여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그는 이 일과 관련이 없다고 부인해왔으나 미국 정부는 해당 사건을 문제삼아 그를 제재 대상에 올렸다.

AFP는 라이시가 실질적인 권력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와 가까운 인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번 대선에서 부패 척결과 빈민 구제, 저소득층을 위한 수백만 채의 아파트 건축 등을 공약으로 걸었다.
past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