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정규직 0' 목표에 勞勞갈등 폭발..."제2·제3의 인국공 언제든 나올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