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3784 0352021061868883784 02 0213001 society 7.1.4-RELEASE 35 한겨레 0 true true false false 1624007441000

“끝 안 보이는 불길이지만, 우리 대장 끝까지 찾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천 쿠팡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

“열기 너무 심해 내부 진화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

고립된 소방관 소식도 감감…동료·가족들 발만 동동

소방당국 “18일 오후 4시 현재 큰 불길 잡았다”


한겨레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무리 끝이 안보이는 불길이라지만, 우리 대장님은 끝까지 찾을 것입니다.”

경기도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 출동했다 실종된 경기도 광주소방서 김아무개(52·소방경) 119구조대장의 생환을 바라는 동료 소방관들은 이렇게 다짐했다.

김 대장은 지난 17일 오전 11시20분께 대원 4명을 이끌고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실종됐다. 지휘부는 누그러지던 불길이 다시 거세지자 ‘즉시 철수하라’는 무전을 보냈다. 현장을 탈출하던 김 대장은 대열 맨 마지막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원들은 20여분 만에 현장을 간신히 빠져나왔지만, 김 대장은 지금껏 나타나지 않았다. 대원들은 “인명검색을 위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건물 안에 쌓인 물건이 쏟아지면서 대장님이 고립된 것 같다”고 상부에 보고했다.

김 대장 구조작업은 지난 17일 밤부터 중단됐다. 거센 열기 탓에 2차 안전사고가 우려돼 현장에 접근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광주소방서의 한 소방관은 “그가 그래왔듯 우리도 그를 끝까지 구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1994년부터 27년 동안 소방관으로 활동해온 김 대장은 고양·하남·양평·용인소방서를 거쳐 지난해 1월부터 광주소방서 구조대장으로 활약해왔다고 소방서 쪽은 전했다. 처참한 화재 현장에는 이날 오후 그의 가족들이 나와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소방헬멧을 들고 뚜벅뚜벅 걸어 나오는 김 대장의 모습이 보이길 기대하고 또 고대했다.

박수종 이천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불길에 대원 중 한 명이 탈진하자 앞세워 나가게 하고 김 대장 본인은 못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며 “진입에서 탈출까지 20여분 동안 무전 교신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안타까워 했다.

김 대장이 실종된 물류센터는 18일 오후 늦게까지도 뚫려있는 곳은 어디서든 꾸역꾸역 연기를 뿜어냈다. 밤새 이어진 불로 앙상한 뼈대만 남아 폭격을 맞은 듯했고, 그나마 남은 철골은 엿가락처럼 휘어진 상태다.

한겨레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을 진압하다 지친 소방관들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새벽 5시36분께 일어난 이번 화재는 내부에 물품과 택배 포장에 사용되는 종이상자, 비닐, 스티커류 등 가연성 물질이 많고, 각 층이 구조물로 막혀있지 않은 탓에 쉽게 확산해 오랫동안 계속되고 있다고 당국은 전했다.

지상 4층, 지하 2층 연면적 12만7178.58㎡ 규모의 이 물류센터는 올해 2월22일 자체 종합정밀점검에서 소방관련 지적사항이 100여건이 넘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적사항은 주로 소화기구, 안전교육장비, 소화기 미부착 등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으나, 당국은 모두 시정조처했다고 설명했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18일 오후 4시 현재 큰 불길은 잡았다. 그러나 물건이 워낙 많고 이를 일일이 헤치며 잔불을 꺼야 해 완전히 화재를 진압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당국은 건물 진입을 위해 내부 열기를 식히는 물뿌리기 작업을 계속한 뒤, 안전진단 등의 절차를 마치고 이르면 19일 오후부터는 김 대장에 대한 구조와 내부 잔불 진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쿠팡은 이날 “모든 구성원들의 마음을 모아 (김 대장의)조속한 구조를 간절히 기원한다”며 “화재 원인 조사는 물론 사고를 수습하는 모든 과정에서 최선을 다해 당국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성 장예지 박수지 기자 player009@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주식 후원’으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