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3258 0182021061868883258 02 0207001 society 7.1.5-RELEASE 18 매일경제 66359757 false true false false 1624005970000

이슈 국내 백신 접종

정부 "아스트라 얀센 접종자엔 '희귀혈전증' 위험문자 발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아스트라백신. [매경DB]


방역당국이 아스트라제네카(이하 아스트라)·얀센 백신 접종시 흔히 '희귀 혈전증'으로 알려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 위험을 알리는 안내문자 메시지를 발송한다.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팀장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피접종자를 대상으로 주의사항을 안내하는 체계를 보완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모든 피접종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발송해 조금이라도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해 달라는 내용을 더 선명한 문구로 안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료기관 역시 아스트라나 얀센 백신을 접종한 뒤 의심할 만한 증상이 나타나면 의약품 정보관리시스템 등을 통해 확인하고 안내하는 체계를 보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스트라 백신의 경우 지난 4월부터 30세 이상 연령층으로 한정해 접종하고 있으며, 최근 30대 남성 2명이 TTS 진단을 받아 한 명이 지난 16일 사망했다.

TTS 진단을 받은 2명은 초기에 심한 두통이 있었고 접종 후 9~12일이 지난 뒤 1차 의료기관을 찾았지만 해당 의료기관에선 TTS 발병을 의심하기엔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단장은 전일 "두통이 비특이적이고 여러 원인으로 올 수 있어 초기에 TTS를 의심하기 쉽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적정 치료를 연계할 수 있도록 전문가·의료계와 협의하겠다"고 전했다.

방역 당국은 아스트라 백신 접종 연령 기준의 조정 여부에 대해서도 전문가와 검토를 이어가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아스트라·얀센 등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기반 백신은 접종 후 4~28일 사이 ▲지속적이고 심한 두통, 국소 신경학적 증상·발작·흐릿한 시야·복시 ▲호흡곤란·흉통 등의 통증 및 복통 ▲사지 부종과 창백 또는 차가움 ▲작은 멍이나 자반, 소혈종 또는 비정상적 출혈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TTS를 의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의료기관은 TTS 의심 증상이 발생하고 혈소판 수가 특정 수치 미만일 경우 TTS를 의심해 혈액 검사, 영상 검사 등을 거치고 TTS로 추정되면 항체 검사를 의뢰해야 한다.

[배윤경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