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女중사 유족 "공수처서 수사 부적절"…간부들 줄줄이 이첩 요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군검찰 믿으라더니 수사 대상자 되자마자…황당" 강력 비판

공군 법무실장 이어 직속 고등·보통검찰부장도 오늘 검찰단에 이첩 요청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 모 중사의 유족 측은 18일 전익수 공군 법무실장이 자신의 사건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이첩해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 "굉장히 이율배반적"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그러나 전 실장에 이어 직속 간부들도 이날 잇달아 공수처에 사건 이첩을 국방부 검찰단에 추가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각에선 자칫 '법무실 단체 항명'으로까지 비칠 수 있다는 지적까지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