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2193 1192021061868882193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003736000

與, 종부세 완화 표결로 결정…이준석, 다시 호남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종부세 완화 표결로 결정…이준석, 다시 호남행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지도부는 오늘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완화에 대한 당론 채택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현재 의원총회가 열리고 있는데요.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이준흠 기자.

[기자]

네, 민주당 의원총회가 오후 2시부터 시작해 3시간 가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앞서 당 부동산특별위원회가 만든 종부세의 경우 현행 공시가격 9억 원에서 상위 2%로, 양도세 비과세 기준은 12억 원으로 각각 완화하는 안을 두고 논의 중입니다.

특위는 세금을 경감하지 않으면 오만과 아집 비판 우려가 있고, 또 대선 승리를 위해 중도층 지지 확산 전략을 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부자 감세라는 비판도 만만치 않습니다.

그야말로 끝장 토론이 이어졌고, 진성준 의원 등 세제 완화에 반대하는 의원들은 PT까지 준비해 의원들을 설득했습니다.

결국 한뜻을 모으지 못하고 온라인 표결 절차에 들어갔는데, 곧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민주당에서는 경선 연기 여부를 두고도 각 후보 간 갈등이 커지고 있는데요.

송영길 대표는 오늘 결정하겠다고 했는데, 입장이 정리됐습니까?

[기자]

결론을 못 내렸습니다.

당 지도부는 오는 주말까지 더 의견을 수렴한 뒤 결정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이런 중요 결정은 당내 토론을 먼저 거치자며, 이낙연·정세균계를 주축으로 의원 66명이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를 내밀었기 때문입니다.

경선을 미루지 말고 원칙대로 하자는 이재명계 의원들이 반발하는 가운데, 지도부는 다음 주 초까지는 이 문제를 정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가 나흘 만에 또 호남으로 향했습니다.

어떤 일정입니까?

[기자]

네, 오전에는 전북에 있는 새만금 사업 현장, 군산형 일자리로 지정된 공장 등을 찾았습니다.

오후에도 국가수소산업단지와 전라선 고속철도 사업 현장 방문 등 숨 가쁜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지난 14일 취임 첫 일정으로 광주 건물 붕괴 참사 현장을 방문한 데 이어 나흘 만에 또다시 호남을 찾은 것입니다.

지역 발전과 일자리 현안을 챙기며, '호남 끌어안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여권에서 제기한, 산업기능요원 복무 중 무단결근 의혹 등 병역 관련 의혹에 대해 "이미 10년 전 끝난 이야기"라고 일축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오늘 최재형 감사원장은 대선 출마 관련 질의에 "조만간 생각을 정리해 말하겠다"고 했는데, 첫 입장 표명이죠?

[기자]

네, 맞습니다.

최 원장은 오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했는데요.

대선 출마 이야기가 나온다는 질의에 "조만간 생각을 정리해 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장의 대권 출마가 부적절한 게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 의견을 달리한 것으로, 사실상 출마 의지를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는 27일 대권 도전을 선언할 것으로 알려진 윤석열 검찰총장과 더불어, 야권의 대선판에도 서서히 불이 붙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