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27일쯤 대선 도전 선언… "입당은 민심투어 후 판단"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권 도전 선언 시기를 오는 27일 쯤으로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민의힘 입당은 민심투어 뒤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18일) 윤석열 캠프의 이동훈 대변인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정치 참여 선언을 하지 않았느냐. 말했듯 6월 말, 7월초. 날짜는 27일을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런데 그 날이 일요일"이라며 "그래서 실무적인 문제가 있다 보니까 일정이 조금 늦춰지고 있다. 날짜는 대충 그 언저리가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정치에 나서는 선언은 대권 도전 선언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며 "지금의 대한민국에 대해서 진단을 하고 국민들에게 내가 왜 정치를 하는지,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지 아마 그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와 함께 기자회견을 진행할 계획이며 기자회견에서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답할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JTBC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 김성재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 이사장과 함께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입당 시기에 대해서는 확답하지 않았습니다.

이 대변인은 "입당 선언은 추후에 할 계획인 것 같다"며 "이제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행보를 계획하고 있다. 민심투어를 반영해서 입당 문제도 최종 결론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민생투어는 짧게는 일주일 정도가 될 것"이라며 "상징성이 있기 때문에 방문을 어디로 하느냐가 상당히 중요하다. 국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그런 것들을 전부 반영해 장소를 선정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대변인이 민심투어 기간이 짧으면 1주라고 말한 것을 고려해 계산하면 윤 총장은 오는 27일쯤 대권 도전을 선언하고 7월 첫째 주까지 민심투어를 진행한 뒤 입당을 판단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윤 전 총장은 라디오 인터뷰 뒤 이 대변인을 통해 "국민의힘 입당 문제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 할 것"이라며 "입당 여부는 민심 투어 이후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김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