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6583 1132021061868876583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92192000

“이준석에 주어진 기막힌 우연?”… 김용민·김소연, 병역 의혹 맹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용민 “합리적 근거 있어 보여”… 김소연 “청년 공정 말하면서 특혜?”

이준석 “10년 전 끝난 일… 병무청·검찰 조사서 문제 없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오전 전북 군산시 소룡동 전기차 생산 업체인 명신 군산공장에서 명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병역 의혹이 불거지며 정치권의 공격을 받고 있다. 이 대표는 과거 조사가 끝난 일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이 대표는 당 대표로서 공적 질문들에 답해야 한다”며 “여러 의혹 중 이 대표가 산업기능 요원으로 복무 중에 지원자격이 없는 국가사업에 참여했다는 의혹은 합리적 근거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보도를 통해 이 대표가 대체복무 중 ‘SW마에스트로사업’에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지원자격이 제한돼 있었으므로 대체복무를 하던 이 대표는 자격이 없음에도 이 사업에 참여했다는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2017년에 이미 대학을 졸업해 산업기능 요원으로 대체복무 중이었던 이 대표가 여기에 지원한 이유가 무엇이냐”며 “지원자격도 안 되는 사람이 허위 지원해 장학금까지 받았다면 업무방해를 넘어 사기죄가 성립할 수 있을 것이다. 이 대표가 직접 진실을 밝히길 기다리겠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대전을 당협위원장을 지낸 김소연 변호사도 가세했다. 김 변호사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일원으로서 심히 걱정된다. 본인이 말하는 청년 담론, 공정의 기본 조건은 반칙과 특혜가 없어야 하는 것”이라며 “모든 의혹에 대해 정확하게 밝혀라”라고 밝혔다.

이어 “조국스럽고 조민스럽고 추미애스럽고 정경심스러운 궤변과 합리화는 안 된다”며 “이상하게 나에게만 주어지는 기가 막힌 우연, 각종 엄빠찬스들과 각종 특혜. 그것이 바로 특권이고 반칙이다”고 입장표명을 촉구했다.

한편 이 대표는 과거 검찰이 수사를 끝낸 사안이라며 논란에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미 10년 전에 끝난 이야기”라며 “병무청에서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하고 강용석 당시 의원이 고발해서 검찰에서도 다시 들여봤던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hyeonzi@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