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김종인 민심투어 비판에 "시장 다니며 오뎅 먹는거 아냐"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종인 "민심투어 과거 정치" 비판에 "목소리 듣겠다"

尹대변인 "尹, 국민의힘이 중심이 돼야 한다 생각해"

"27일 이후 정치 왜 하는지 밝히는 대권 도전 선언"

아마추어 비판엔 "어느 분야에서 정점에 이른 사람"

"이제 직접 소통…김종인도 함께 할 수 있다면 함께"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8일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밝힐 시기에 대해 "영향력 있는 분들 만나 다양한 목소리 듣는 민심투어를 진행한 이후에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민심투어를 과거의 정치 형태라고 폄하한 것에 대해서는 "시장을 다니며 '오뎅' 먹는 것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김 전 위원장의 발언에 반박하는 취지로 이같이 전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전날 KBS '사사건건'에 출연해 "시대가 바뀌었는데도 (민심 투어처럼) 과거와 같은 정치 행태를 계속 보여주면 국민들을 짜증만 나게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서는 사실상 기정사실화 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걸로 받아들여도 될 것 같다"며 "윤 전 총장은 제3지대나 안철수 국민의당을 이야기하는 분들도 있지만 여전히 보수의 중심, 국민의힘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윤 총장은 인사 부분에 대해 중도층까지 규합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다만 텐트를 치려고 하면 중심축을 어디에다 박느냐가 중요한데 축을 국민의힘에 박아야 한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다. 윤 전 총장은 충무공 말씀대로 절대로 가볍게 움직이지 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정치 참여에 대해서는 대권 도전 선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27일로 보고 있는데 일요일이라 실무적인 문제가 있다 보니 일정이 좀 늦춰지고 있다"며 "일단 지금의 대한민국에 대해서 진단을 하고 국민들에게 내가 왜 정치를 하는지,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지 아마 그 내용이 포함될 것이다. 정치에 나서는 선언, 대권 도전 선언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계속 1위를 지키고 있다. 국민의 지지와 성원이 보여지고 있는 건데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위선의 국정 운영이 더 이상 연장돼서는 안 된다는 의미 아니겠나"라며 "그런 국민의 기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국민이 불러서 나왔다고 표현을 한다"며 "대선 출마는 국민의 명령이고 성원"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을 둘러본 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윤 전 총장만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며 "진영 논리와 편가르기가 횡행하고 있고 정치가 제 역할을 못 하는 측면이 있다. 윤 전 총장은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 국민 화합 두 가지 틀을 가지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겠다는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철우 교수가 표현한 새정치를 할 수 있는 적임자가 아닐까 한다"며 "큰 정치와 새정치가 만나서 국민 통합적 정권 교체라고 할 수 있다. 윤 전 총장은 어느 분야에서 정점에 이른 분이기 때문에 여러 사회 현안에 대해서 건의를 충분히 했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의 직접 소통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제부터는 직접 나서서 아마 말을 할 것"이라며 "젊은 정치인이라고 비판하는데 인터뷰와 강연 등의 활동이 있을 것이다. 우당기념관 행사를 스타트 계기로 삼을까를 생각을 했는데 남의 집안 행사이니 그걸 좀 계기로 삼는 거는 부적절하다 이런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전언 정치 이야기를 하는데 저는 총장 이야기를 다 받아서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모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사법적 절차대로 결정이 나면 당연히 받아들이겠다는 것이 윤 전 총장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에 대해서는 "교감하고 있다"고 밝혔고 김종인 전 위원장에 대해서는 "함께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늘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