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4254 0012021061768864254 04 0402002 world 7.1.3-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3933300000

홍콩 경찰, ‘반중’ 빈과일보 급습… 편집장 등 간부 5명 무더기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안법 위반” 자산도 동결

중국의 언론 탄압 본격화

“본토 매체처럼 될까 우려”

[경향신문]



경향신문

홍콩의 대표적 반중매체인 빈과일보의 라이언 로 편집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17일 자택에서 경찰에 체포돼 연행되고 있다. 홍콩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경무처가 17일 경찰 500명을 투입해 반중성향 매체 빈과일보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편집국장 등 5명을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지난해 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는 중국이 언론 탄압을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라이언 로 편집국장을 비롯한 빈과일보 관계자 5명이 이날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홍콩 경찰은 이들이 외국 세력과 결탁해 홍콩보안법 29조를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이 문제 삼은 것은 빈과일보에 보도된 30여개의 기사다. 보안법 전담조직인 국가안전처 스티브 리 선임 경정은 “빈과일보가 중국어와 영어로 게재한 기사를 통해 다른 나라가 홍콩과 중국에 제재를 가할 것을 요구했다”며 “체포자들은 신문의 소유주와 발행인, 편집자로서 뉴스룸 운영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또 “대중은 홍콩보안법을 위반하지 않으려면 빈과일보의 문제 기사를 공유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지난해 시행된 홍콩보안법은 국가 분열과 국가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4가지 범죄에 대해 최고 무기징역을 선고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홍콩의 대표적 반중매체인 빈과일보는 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당국의 주요 타깃이 돼왔다. 사주인 지미 라이는 이미 지난해 8월 체포돼 구속 수감 중이다. 법원은 그에게 불법 집회를 조직하고 참여한 혐의로 두 차례에 걸쳐 모두 2년4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라이는 현재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도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보안당국은 지난달 보안법을 근거로 그가 소유한 빈과일보 모회사 지분 등 자산을 동결했다. 경찰은 이날 빈과일보와 연계된 3개 회사의 자산 1800만홍콩달러(약 26억원)도 동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공보 등 홍콩의 친중성향 매체는 빈과일보가 홍콩 독립을 주장해왔다며 발행을 중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SCMP는 이날 “지난 4월 라이가 실형을 선고받은 후 빈과일보도 오래가지 못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고 전했다.

중국과 홍콩 당국이 겨냥하고 있는 것은 빈과일보만이 아니다. 홍콩 정부는 지난 3월 공영방송 RTHK의 방송국장을 관료 출신의 친중 인사로 교체했고, 경찰 총수는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중국 정부와 연관돼 있거나 본토에 있는 기업들이 홍콩 언론사 지분을 인수해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크리스 융 홍콩기자협회장은 “보안법 제정 이후 언론자유가 크게 약화됐다”며 “정부가 선전 역할을 하는 본토 매체들처럼 홍콩 매체들을 끌고가려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베이징 | 이종섭 특파원 nomad@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알림] 경향신문 경력사원 모집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