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49455 0242021061768849455 03 0308001 economy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99863000

유동성 파티 곧 끝난다…美은행들, 줄줄이 2분기 수익 감소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P모건·씨티·모건스탠리 "2분기 거래수익 급감" 한목소리

크레이머 "시장, 6개월 이상 그대로…투자전략 유지"

이데일리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CEO).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예상보다 일찍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뜻을 내비친 가운데, 미 월가 주요 은행들이 “작년과 같은 거래 붐은 더이상 없을 것”이라며 잇따라 수익 감소를 예고했다.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을 계기로 시작된 유동성 파티가 끝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이번주 회사 재무회의에서 주식거래 수입과 고정 수입 등 거래로 발생하는 수익이 올해 2분기 60억달러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이먼 CEO는 시장 상황이 “아직은 꽤 좋다”고 했지만,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97억달러보다 38% 감소한 것이다. 다만 팬데믹 이전과 비교하면 분기별 최고 기록에 근접한 규모다.

씨티그룹의 마크 매이슨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올해 2분기 거래 수익이 전년 동기대비 약 30% 줄어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고정 수입이 감소할 것으로 보여서다. 씨티그룹의 경영진은 “상당한 이익이 지속 가능할 것 같지 않다”고 토로했다.

모건스탠리의 제임스 고먼 CEO 역시 고정 수입이 줄어 거래 수익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유동성이 과도하게 풀렸던) 상황이 정상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분명한 것은 지난 1년이나 오랳 1분기와 같은 상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대형 은행들은 지난해부터 올해 1분기까지 주식·채권 거래로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 아울러 코로나19 위기를 맞은 기업에게 거래 자문을 해주는 등 컨설팅 수익도 크게 늘었다. 연준과 미 정부의 유동성 지원 하에 기업들의 회사채 발행과 증시 상장 러시가 잇따르는 등 불황 속에 호황을 맞았다.

하지만 백신 접종 이후 미 경제가 빠르게 회복하기 시작했고, 연준 역시 이날 예상보다 빨리 긴축으로 돌아설 것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지난 1년 뜨겁게 타올랐던 주식 투자 붐이 앞으로는 다소 진정되고, 은행들의 실적도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갈 것으로 WSJ은 예측했다.

지난 1년 동안 KBW 나스닥 은행지수는 31% 급등, 같은 기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상승폭 12%를 훌쩍 웃돌았다. WSJ은 다만 기준금이 인상이 은행의 대출 마진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은행들이 이처럼 수익 감소를 예고했다는 것은 뒤집어 풀이하면 유동성 파티가 머지 않아 끝날 것이라는 의미다. 이에 투자자들의 투자 전략에도 변화가 있을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CNBC 매드머니 진행자 짐 크레이머는 이날 방송에서 “투자 전략을 바꿀 필요는 없다. 그냥 하던대로 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만 “연준은 앞으로 6개월 또는 더 오랜 기간 (전통 방침에서) 벗어나 (제로금리에 머물러) 있을 것이고, 이 기간 동안 산업계는 훨씬 더 유연할 경영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주가) 하락기에 산업 주식이나 고품질 주식을 매수하는 전략을 펼쳐 기회를 창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 경제회복 등 되돌림 과정에서 상식적인 수준의 전망을 제공했다”고 평하며 “그가 지금 당장 향후 2~3년의 게임 계획을 파악해야 한다는 생각은 터무니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