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11161 0142021061668811161 01 0103001 politics 7.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388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23797038000

이슈 검찰개혁 둘러싼 갈등

추미애 “尹, 검찰당 대선후보···곧 허상 드러나 지지율 빠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 전 장관 “윤석열, 떳떳하게 수사 받아야”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검찰당 대선후보”라고 칭하며 “정치검찰이 권력을 잡으면 공포정치가 시작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전 장관은 지난 15일 KBS 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 인터뷰에서 “보수언론이 검찰당 후보를 같이 거들어 (권력을) 만들겠다는 기획과 의도가 보인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그는 “검증의 시간이 다가와 다양한 검증대에 오르다 보면 윤 전 총장 지지율은 자연스럽게 허상이 드러나서 다 빠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있을 때 옵티머스 사건 초기 왜 무혐의 불기소 처분을 내려 피해를 키웠는지 밝혀야 한다”며 “자신의 비위나 잘못을 덮기 위한 방어막 차원이 아니라면 제기된 문제에 대해 떳떳하게 수사를 받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는 “(윤 전 총장을 수사하는) 공수처에 당부하고 싶은 게 있다”며 “기소독점주의와 기소편의주의 아래서 저질렀던 심각한 사건들, 그러한 검찰 거악을 들여다 봐야 한다”고 짚었다.

추 전 장관은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와 관련해서는 “검찰개혁을 앞당겨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심적인 각오는 돼 있다. 물리적 여건이 마련되면 말씀드리겠다”고 유보적 입장을 취했다.

#대선후보 #윤석열 #추미애 #검찰당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