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4570 1192021061568784570 03 0301001 economy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true 1623712445000

신규 확진 300명대 예상…백신 오접종 잇따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규 확진 300명대 예상…백신 오접종 잇따라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400명을 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주말 검사 건수 감소에 따른 영향으로 해석되는 만큼,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긴 어려워 보입니다.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이승국 기자.

[기자]

네, 어제(1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3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그제(13일) 같은 시간에 집계된 360명보다 27명 적습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50명으로 약 75%를 차지했고, 비수도권이 83명으로 25% 가량이었습니다.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추가로 포함될 확진자를 고려하면 오늘(1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300명대 중후반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제(13일) 신규 확진자가 399명으로 77일 만에 400명 아래로 내려간 데 이어, 이틀 연속 400명을 넘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다만 일반적으로 주말 검사 건수 감소 영향이 주 초반인 화요일까지 이어지기 때문에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발표일 기준 지난 8일부터 어제까지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520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하루 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는 493명으로, 여전히 2.5단계 범위 안에 있습니다.

[앵커]

정부의 백신 1차 접종 목표치인 1,300만명 달성이 이번 주 안에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데,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오접종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고요?

[기자]

네, 어제 하루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사람은 2만 7,000여 명입니다.

누적 1차 접종자는 1,183만여 명으로, 전체 인구의 23%를 기록했습니다.

정부는 이달 말까지 최대 1,4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는 것을 목표로 거리두기 현행 체계를 유지하고, 이후 강도를 완화할 방침입니다.

다만 오접종 사례도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현재까지 집계된 오접종 사례는 105건으로, 이 중 대부분인 90건이 '접종 대상 오류'였습니다.

접종 시기 오류가 10건, 접종 용량 오류가 5건으로 방역당국은 의료계와 협의체를 구성해 합동 조사와 재발 방지 조치 권고 등에 나설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