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2176 0432021061568782176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3688625000

'늑장 보고' 양성평등센터, 피해자 부실 상담 의혹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망 사건과 관련해 늑장 보고로 질타를 받았던 공군 양성평등센터가 피해자 상담도 부실하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저희가 입수한 피해자와 아버지의 전화통화 내용에 그런 정황이 담겨 있습니다.

강민우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A 중사는 성추행 사건으로 두 달 동안 청원휴가를 보낸 뒤 지난달 영내에서 자가격리 중이었습니다.

SBS가 입수한 지난달 7일 아버지와의 전화통화 녹취록을 보면, A 중사는 계속 답답함을 토로합니다.

"국선변호사가 본인의 연락처도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다"면서 변호사를 바꿀까 생각도 했지만 이를 같이 상의할 상담관이 없다고 말합니다.

이 상담관은 바로 공군 양성평등센터 소속 성고충전문상담관.

A 중사는 상담관이 개인 사정으로 병가를 내 보름 뒤에나 볼 수 있다고 했다며 상담을 요청할 수 있는 곳은 부대 밖 서산시에 있는 민간 상담소밖에 없다고 이야기합니다.

자가격리 중인 데다 변호사 조력도 제대로 못 받고 있던 A 중사로서는 부대 내에서 공식적으로 의논할 곳도 없었던 겁니다.

[김정환/유가족 측 변호사 : 본인의 편이 되고 의지할 수 있는 큰 두 개의 기관(국선변호사·양성평등센터)으로부터 전혀 도움을 받지 못한다는 생각에 상당히 좌절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앞서 공군 양성평등센터는 국방부에 이번 사건을 한 달 넘게 늦게 보고한 사실이 드러났으며 센터장 스스로 지침을 잘 몰랐다고 털어놓은 바 있습니다.

유족 측은 공군 양성평등센터 측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공군은 당시 병가 중인 상담관 대신 인접 부대 상담관 등을 피해자에게 소개해줬다며 부실 상담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강민우 기자(khanporter@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