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하마스 지지 의사가 백신 독려…獨 정부 코로나19 대책 홍보 잇단 구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하마스 지지 의사가 백신 독려…獨 정부 코로나19 대책 홍보 잇단 구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 홍보 활동이 지난해부터 올해에 걸쳐 거듭 물의를 빚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의 인기 배우 데이빗 핫셀호프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영상이 공개되자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더 커졌다고 CNN이 14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처음 논란이 됐던 독일 정부의 홍보 활동은 지난해 11월 공개된 영상으로, 앞으로 몇십 년 뒤인 미래의 영웅들이 코로나19바이러스와의 전쟁을 회고하는 모습을 그렸다. 그런데 이들 영웅은 젊은 시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택 소파에서 누워지내던 이들이다.

이에 대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대변인실은 “젊은이들에게 외출 자제를 촉구하는 것이 목적이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트위터상에서는 이런 유머를 칭찬하는 의견도 나왔지만, 많은 사망자가 나오고 있는 국가적인 위기를 가볍게 여기는 내용이라는 비판이 집중됐다. 최전선의 의료 종사자들을 비롯해 자택에서 편안하게 있을 수 없는 사람들에 관한 배려심 부족도 지적됐다.

심지어 영상 제작에 38만6887달러(약 4억3200만 원), 홍보와 배포에 213만8159달러(약 23억9000만 원)의 정부 예산이 들어간 사실도 드러나 논란을 키우기도 했다.
서울신문

하마스 지지자 정황이 드러난 베를린의 한 의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백신 보급을 위한 캠페인이 반감을 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독일 정부의 영상에서 아랍계 사람들에게 접종을 촉구했던 베를린의 한 의사가 반유대주의 조직으로 평가받는 하마스 지지자로 추정되는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독일 대중지 빌트가 지난 8일 이를 보도하자 정부는 즉각 문제의 영상 방영을 중단하고 조사 부족에 대해 유감을 나타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다가 독일 보건부가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만든 홍보 영상도 화근이 됐다. 얼마 전 트위터에 공유된 이 영상에는 미국의 유명 배우 데이빗 핫셀호프가 출연해 “난 백신으로 자유를 찾았다. 여러분도 찾아낼 수 있다”고 독려하지만, 공급 부족으로 접종을 받고 싶어도 받을 수 없는 사람이 많다는 주장이 잇따랐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