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5916 0182021061468765916 04 0401001 world 7.1.3-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36521000

이런 공주 또 있을까…"코로나 속 난 아무것도 한게 없다" 21억 거절 네덜란드 공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NOS 캡처]


네덜란드 공주가 국가에서 제공하는 수당과 생활비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네덜란드 국영방송 NOS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카타리나 아말리아 공주의 편지를 공개했다.

이 편지는 아말리아 공주가 마크루트 총리에게 전달한 것으로 자신의 18번째 생일을 기점으로 네덜란드 예산에서 자신에게 지급되는 수당과 생활비 등 160만 유로(약 21억6297만원)을 받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네덜란드에서는 매년 정부 예산으로 국왕, 왕비, 공주 등에게 수십억원에 이르는 수당과 생활비를 지급한다.

아말리아 공주 역시 왕실 일원으로 수당과 생활비를 받는다. 하지만 그는 이같은 혜택을 처음으로 거절한 것이다.

아말리아 공주는 루트 총리에게 "저는 오는 12월 7일이면 18살이 되고 법에 따라 왕실 수당을 받게 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에서 그 돈을 받는 것은 불편하다"고 적었다.

그는 그러면서 "30만유로(약 4억555만원)의 왕실 수당을 정부에 환원하고 130만유로(약 17억5741만원)의 생활비를 청구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 편지를 받은 루트 총리는 "(아말리아 공주는) 훌륭한 여왕이 될 것"이라며 "이같은 결정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답장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