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중국 "코로나19 우한 실험실 유출 절대 불가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과 코로나19 기원 연관성 결론 매우 명확"

아주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국 우한(武漢) 연구소 실험실 유출설이 서방 국가를 중심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보건당국이 우한 연구소 실험실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불가능하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12일 중국정부망에 따르면 미펑(米鋒)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국가위건위)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을 통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코로나19 기원 재조사로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 우한 연구소 실험실 유출설을 공개적으로 부인했다.

미펑 대변인은 "중국과 코로나19 기원의 연관성에 대한 결론은 매우 명확하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실험실 유출이란 가설은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은 과학자들이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하도록 전폭적으로 지지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미펑 대변인은 "중국은 세계보건기구(WHO)와 협력해 기원에 대한 합동 조사에 나섰다"며 WHO 합동 조사 결과 보고서에서 중국이 코로나19 기원과 관련됐다는 부분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최근 국제사회 곳곳에서 코로나19 우한 연구소 유출설이 재점화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은 정보당국에 코로나19 기원에 대해 90일간 추가 조사를 지시하면서 논쟁이 더욱 가열되고 있다.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 정보기관과 학자들도 우한 연구소를 감염병 발원지로 지목하고 재조사 압박에 동참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서방 국가가 코로나19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데 혈안이 돼 방역 책임을 방기했다고 강력히 부인했다.

앞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도 영국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첫날인 11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코로나19 기원 문제를 정치화하지 말라며 국제 방역 협력에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예지 기자 ruizh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