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에 사죄한 김두관 “反文 족쇄 못 풀면 아무것도 못해… 큰형님 죄송”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2년 대선 경선 당시 ‘문재인 필패론’ 강조하는 등 날 세워

“회피하고 싶은 기억이자 가장 큰 정치적 실책”

세계일보

2012년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당시 문재인 상임고문(왼쪽)과 김두관 전 경남도지사가 강원 홍천 비발디파크에서 열린 2012 여성정치캠프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홍천=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2012년 당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를 공격한 데 대해 “차마 입이 떨어지지 않아 근 10년간 이에 대해 말씀을 드리지 못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큰형님, 죄송하고 앞으로 잘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내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앞서 개최한 자서전 ‘꽃길은 없었다’ 출판기념회와 이후 방송인 김어준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다스뵈이다’ 출연 소회를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자서전 첫 장 ‘오판’에서 2012년 대선 경선에서 문 대통령을 공격했던 것에 대해 “문재인 (당시) 후보 지지자들에게 샀던 반감이 쉽게 사라지지 않는 것도 알고 있다”며 “짧고 격한 경쟁이 너무도 많은 것을 앗아가버렸다. 내 탓이다”라고 적어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2012년 경선 당시 홍보물에 ‘문재인으로 질 것인가, 김두관으로 이길 것인가’라는 문구를 넣어 ‘문재인 필패론’을 강조하는 등 문 후보에 날을 세운 바 있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에 “‘오판’이라는 장에서 2012년 당시의 기억을 끄집어냈다. 개인적으로 회피하고 싶은 기억이자 가장 큰 정치적 실책이었다”며 “당시 저의 오판은 두 가지였다. 하나는 어렵게 만들어주신 야권 최초의 경남도지사 자리를 버리고 나온 것, 또 다른 하나는 경선 과정에서 원팀의 시너지를 만들기는커녕, 유력주자였던 문 대통령을 공격했던 사실”이라고 적었다.

김 의원은 “저는 경남도민들께는 지사직 사퇴에 대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사과를 드려왔다”면서도 “문 대통령께는 차마 입이 떨어지지 않아 근 10년간 이에 대해 말씀을 드리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2012년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배포한 홍보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의원은 다스뵈이다 출연 당시 김어준씨가 ‘왜 소주 한잔하면서 털어버리지 못하고 지금까지 왔느냐’고 질문한 데 대해 “저도 모르겠다. 지난해 총선 후에 마련된 자리를 비롯해 몇번의 기회가 있었음에도 말이다”라며 “그저 죄송한 마음을 갚는다는 마음으로 양산에 출마했다는 것조차 말씀드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10년 전의 일이 동지들에게도 여전히 기억된 것을 알고 있다” “제 잘못을 알기에 동지들께도 오래도록 손을 내밀어 왔다. 제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업보를 어찌 풀어야 할지, 이 족쇄를 풀지 못하고는 그 무엇도 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서두르지 않고 있다. 보다 천천히 단단하게 발걸음을 내딛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2022년은 대선이 있는 해다.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며 “저 한 명의 승리가 아니라 우리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뛰겠다. 그 길이 저의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