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잇단 악재로 흔들리는 공군...성추행 사건 수습도 전에 비행 이륙사고, 학생조종사 술잔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일 20전비 소속 KF-16 이륙중 기체이상

조종사 탈출...공군 대책본부 구성 조사나서

동일계열 당분간 비행중지...작전 차질 우려

훈련비행단선 학생 12명 음주금지 지침 어겨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지침도 위반해 회식

성추행 부사관 사망사건으로 총장 공백 속에서

가뜩이나 뒤숭숭한 공군 사기 더욱 꺽일 우려

서울경제



공군이 부사관 성추행 사망 사건으로 곤욕을 치르는 가운데 이번엔 이륙 중이던 전투기 기체 이상 사고가 발생했다. 군이 잇따른 사회적 이슈에 휘말려 뒤숭숭한 분위기여서 자칫 안보 대응태세가 느슨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공군은 8일 오후 2시31분경 이륙 중이던 공군 제 20전투비행단 소속 KF-16 전투기에서 기체 이상이 발생했으며 조종사가 비상탈출 했다고 밝혔다. 조종사는 다행히 무사한 상태며 사고 전투기는 부대 내 2개 활주로 사이에 멈춰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군은 정상화 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행사고 대책본부를 구성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또한 사고원인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당분간 동일기종 계열 전투기는 비행 중지 조치를 받게 된다. 현재 우리 군이 운용 중인 F-16계열 전투기는 100여대 이상이다. 이에 따라 당분간 20전비가 담당하던 공역에서의 평시 공군작전이 운용 비행기 부족으로 압박 받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사게 됐다. 다만 F-16계열에 대해 공군이 당분간 비행중지 처분을 내리더라도 ‘비상대기’ 상태는 유지하기 때문에 유사시에 대비한 안보대비태세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여진다.

마침 20전비는 최근 한 여성 부사관에 대한 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부대다. 해당 부사관은 피해 신고 후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해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 까지 했다. 이런 여파 속에 해당 부대에서 전투기 이륙 사고가 발생하면서 군 기강이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군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물론 이번 사고가 정비 문제인지 기체 자체 결함임지, 혹은 조종 실수인지에 따라 상황 판단이 달라질 수 있으나 가뜩이나 뒤숭숭한 공군의 사기를 한층 떨어뜨리는 계기가 되고 있다.

다른 공군 부대에선 이미 기강해이 상황이 현실화했다. 경남 사천 공군 제3훈련비행단 소속 학생조종사 12명이 지난 4일 저녁 5인 이상 집합을 금지한 코로나19 방역지침 등을 어긴 채 회식을 하다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지침과 별도로 학생 조종사들에 대해선 교육기간 중 음주행위가 금지됨에도 이들은 첫 단독 비행을 자축하려 회식 자리를 연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은 해당 학생조종사들에 대해 생활예규 위반 및 방역지침 위반으로 처벌하기로 했다.

/민병권 기자 newsroo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