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민주당충남도당 여성·청년위 "공군 성추행, 재수사하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와 청년위원회가 공군 성추행 사망사건 원점 재수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와 청년위원회, 15개 시군 광역·기초의원 등 50여명은 6일 도청 광장에서 ‘공군 성추행 사망사건 재수사와 가해자 및 은폐·무마 관련자에 대해 엄벌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군 내부에 성범죄가 횡행하고 있다는 사실 만도 심각한데, 상관들이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집요한 회유와 압박을 가했다는 것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공정하고 신속한 조사로 관련자를 처벌해야 할 공군 수사기관의 수사는 그야말로 부실투성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군 당국은 원점부터 철저한 재수사로 다시는 병영 내 성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군내 2차 가해와 합의 종용, 무마, 은폐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하고, 가해자는 물론 합의·은폐 등의 과정에 개입한 관련자는 엄중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여과 없이 언론에 배포했다가 뒤늦게 유족에게 사죄한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에 대해서는 “이는 피해자와 유가족이 보호받아야 할 마땅한 권리를 침해한 것이며, 2차 피해를 유발할 수 있는 심각한 범죄 행위였다”고 비난했다.

끝으로 “성추행 피해자가 사건 발생 이후 극단적 선택을 하기까지 81일 동안 군 사법제도가 제구실을 전혀 못했다”며 “군대 내 성범죄 근절을 위해 군 경찰·검찰·법원 등 군 사법제도 전반에 대한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