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9709 0962021051568149709 03 0302001 economy 7.0.0-HOTFIX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59009000

‘머스크’ 때문에…서학개미들, 테슬라 주식 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머스크가 트위터에 올린 비트코인 결제 중단 성명. 제공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해외주식에 투자하는 일명 ‘서학개미’들이 그동안 가장 매입해왔던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 주식을 18개월 만에 순매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의 잇따른 기행에 따른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15일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4일까지 서학개미들은 테슬라 주식 4672만 달러를 순매도했다. 매입 주식은 5억6228만 달러, 매도 주식은 6억900만 달러였다.

아직 5월이 절반 정도 남았으나, 월간 기준으로 서학개미들이 테슬라 주식을 순매도한 것은 지난 2019년 12월이 마지막이었다. 서학개미들은 지난해에는 적게는 1655만 달러(4월)에서부터 많게는 5억 달러 가까이(4억9638만 달러, 12월) 테슬라를 순매수했다. 올해 1월에도 한 달 동안 무려 약 10억 달러(9억3914만 달러)를 사들였다.

그러나 이후 순매입 규모는 점차 줄어들었고, 5월에는 순매도로 돌아섰다. 이는 주가가 올해 1월 이후 지지부진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 1월 25일 고점(900.4달러)을 찍은 이후 하락추세를 보였다. 지난 14일 종가는 589.74달러로 고점 대비 30% 이상 떨어졌다. 지난달 30일 주가는 709.44 달러에서 이달 들어서만 해도 16.8%가 하락했다.

이에 서학개미들이 보유한 테슬라 주식은 지난달 말 90억5820만 달러에서 주가 하락과 순매도 등으로 지난 14일 기준 76억767만 달러로 떨어졌다.

주가 하락은 고평가 논란과 함께 미국 경제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면서 연방준비제도가 조기 긴축을 하고 미국 정부가 법인세를 인상하면 직격탄을 맞을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여기에 일론 머스크의 기행도 불안 요소를 높이고 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8일(현지시각) NBC 방송에서 “도지코인은 사기다”라고 말해 도지코인 가격 급락을 가져오는가 하면, 12일에는 차량 구매자의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 사용을 중단한다고 발표해 가상화폐 시장에 ‘코인 패닉’을 불러왔다. 이에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 구매 결제 중단 결정은 테슬라 주가의 변동성을 키울 수 있다는 현지 증권사의 분석이 나왔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