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8347 0032021051568148347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21047538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방역모범국' 대만, 코로나19 증가세에 '경제성장 제동'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문가들 "남부로 번지는 최악의 시나리오 시 경제 이중고"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방역 모범국가로 지난해 3% 가까운 경제성장률을 기록한 대만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방역 조치가 강화되자, 높은 경제성장률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을 우려하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8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늘어나고 봉쇄 조치가 강화되면서 대만 경제가 '이중고'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대만의 코로나19 방역 관계자들
대만중앙통신 발행 사진 캡처[재배포 및 DB 금지]



스탠다드차타드(SC) 은행의 토니 푸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최악의 시나리오이지만, 이것(확진자 증가세)이 이어지고 감염원을 확인할 수 없는 감염 사례가 늘어나고, 북부 지역 이외로 확산해서 공장이 폐쇄되고 생산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한다면, 그것은 올해 대만 경제에 이중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만의 확진자 증가세가 아직 소비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지만, 증가세가 한 달 이상 이어지고 코로나19가 남부의 제조업 중심지로 번질 경우 소비에 타격을 주고, 반도체 기업을 비롯한 기술기업의 생산 활동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만일 이런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하면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가 심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만은 세계 최대의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TSMC를 거느린 반도체 생산 중심국가다.

싱가포르 DBS은행의 마톄잉 이코노미스트도 대만의 강화된 방역 조치와 주가 하락으로 대만의 국내 소비가 악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확진자 증가의 여파로 대만 증시의 주가는 이번 주 8% 이상 하락했다.

대만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1천256명에 불과한 방역 모범국이다.

이에 따라 대만은 지난해 2.98%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했으며, 대만 정부는 올해에도 4.64%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신규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늘어나고 있다.

대만 보건당국은 2단계로 격상한 코로나19 경계를 유지하면서도 영업장의 방역 관리 강화, 단기 비즈니스 목적 방문자의 검역 심사 강화, 100명 이상이 모이는 실내 행사 금지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수도 타이베이(臺北)시는 가라오케와 도서관 등을 폐쇄하는 조처를 했다.

천스중(陳時中) 위생부장(장관)은 지난 12일 입법원(국회)에서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면서 만약 바이러스를 막지 못하면 코로나19 경계 단계를 3단계로 상향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jj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