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2062 0092021051468142062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9 뉴시스 66359757 false true false false 1620982903000

이슈 국내 백신 접종

김부겸, 첫 현장 행보로 백신 현장 점검…AZ 백신 접종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가역량 총동원, 11월 집단면역 최대한 앞당길 것"

AZ백신 맞고 "가을 독감 예방주사와 별 다른 거 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14.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취임 당일인 14일 첫 외부 일정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을 방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았다.

이번 일정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서 백신의 효과성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고 국민들의 접종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는 게 총리실의 설명이다.

김 총리는 먼저 서대문 예방접종센터를 찾아 센터 운영 및 접종 현황을 보고 받고 현장을 점검했다.

김 총리는 "소중한 일상을 하루라도 빨리 회복하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정부는 11월 집단면역 형성 목표를 최대한 앞당겨서 달성하기 위해 모든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하여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계약한 1억 9200만회분 백신의 차질 없는 도입뿐만 아니라 변이 바이러스 대응 등을 위한 내년도 이후 백신 확보 전략, 하루 최대 100만 명 이상 접종 가능한 인프라 구축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정부를 믿고 접종 차례가 됐을 때 망설임 없이 접종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후 종로구보건소를 방문해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

접종 후 취재진과 만난 김 총리는 "가을에 독감 예방주사 등을 맞지 않나. 그거하고 별다른 게 없다"며 "코로나19라는 공포감 때문에 너무 두려워하시는데, 전혀 그러실 필요가 없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아나필락시스(급성 중증 알레르기 반응)가 있는 분이 있다는데, 저는 그런 건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총리는 취임 일성으로 '통합과 협치'를 강조한 것 관련 "코로나19라는 공동의 적과 전쟁을 하고 있는데, 우리가 서로 힘을 합치지 않으면 극복이 안 된다"며 "어려울 때 늘 힘을 합쳐 극복해왔던 우리의 DNA를 다시 한번 찾아내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본인의 임명동의안이 여당 단독으로 의결된 것 관련 야당이 '협치에 어긋난다'고 반발하는 것에 대해선 "판단은 국민들께서 하실 것"이라며 "우리 내각은 국회 내에서 여야 가리지 않고 정책의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하고 필요하면 도움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극복이라는 긴급한 과제에는 여야가 다른 해법이 있을 수 없다고 본다"며 "그런 역하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야당의 반발이 있었던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의 임명에 대해서는 "오늘 여기까지 하자"고 말을 아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